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당구장 사모님과의 첫경험 


 나는 남들이 말하는 조폭이라는 남편과 초등하교 2학년을 다니는 한 아이의 엄마다. 나는 처녀시절 지금의 남편에게 강간을 당해서 임신을 하게 되고 그로서 어쩔수 없이 지금의 남편과 살림을 차리게 됐다. 

언제나 나의 남편은 거의 일주일에 5일은 외박을 하고 집안일에는 거의 신경을 쓰지않고 초등학교 다니는 아들과 집에서 생활한다고 볼수있다. 남편은 조폭생활을 하면서 당구장을 차려서 일을했는데, 지금은 내가 그일을 도맡아 하고있다. 당구장 일을 한지도 벌써 9년이 다되간다. 당구장을 하면서 나는 별의별 생각을 다해봤지만 남편이 너무나 무서웠기 때문에 아무말 없이 묵묵히 일을 하고있다. 며칠전 울집에 자주오는 우영이라는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을 남편이 좋게 보아서 아르바이트 학생으로 썼다. 

생긴것도 순수하게 보이고 무엇보다 예의가 바르고 성실해서 남편도 허락하고 나두 혼자 일하는 것 보다 아르바이트 한명정도 있음 편할것 같아서 여름방학동안 같이 일을 하기로 했다. 나는 아침에 일어나서 아들을 학교 보낸후 도시락을 싸서 당구장으로 나가서 우영(알바)이와 같이 먹었다. 그리고 당구장에서 일을 거두면서 새벽 2시쯤 당구장 문을 닫았다. 

우영이가 알바를 시작하고 며칠이 지나서 우영이는 밥을 먹고 나는 청소를 하고 있는데, 우영이가 밥을 먹으면서 나를 힐끔힐끔 쳐다보는것이였다. 그러더니 무엇을 봤는지 멍하니 계속 쳐다보더니 화장실로 달려가버리는 것이였다. 난 그때까지 그냥 급해서 그러려니 했다. 

그리고 며칠뒤 생각지도 못한 기가 막힌 일이 일어난 것이다. 난 여느때와 같이 우영이와 도시락을 먹은뒤 청소를 하는데, 내뒤를 우영이가 지나다니다가 우영이 앞부분(자지)이 내 엉덩이를 스치고 지나가는것을 느꼈다. 첨에는 실수로 그랬겠지 생각했지만 우영이는 몇번더 내 뒤를 지나더니 앞부분이 단단해지는것을 느꼈다. 난 계속 이러면 안된다 시퍼 화장실로 얼릉 자리를 피했다. 근데 사건은 그것이 아니였다. 

화장실에서 오줌을 누고 문을 연순간 이게 왠일인가...우영이가 성난 자지를 잡고 나를 보고 있는는것이 아닌가 거기에다 잠시후 성난 자지에서는 나를 향해 좆물을 발사를 하는게 아닌가...난 너무 어이가 없어서 "우영이 너 이게 무슨짓이니? 언제부터 이러고 있었던거야?"하면 얼릉 그자리를 피해버렸다. 

난 집으로 와서 오전에 있었던일을 얼를 잊어버릴려고 햇는데 자꾸 우영이의 성난 자지가 머리에서 맴도는 것이였다. 이러면 안되는데 자꾸 그러면서도 오전에 있었던 그일을 생각하면 주책없이 내보지는 벌렁거렸고 씹물이 흐르는 것이였다.그다음날 당구장을 나가보니 우영이는 나오지 않았었다. 난 우영이의 맘을 이해하고 아니 우영이의 그 자지가 싫지않아서 우영이에게 전화를 했다. 

 "우영이니? 우영아 저번일은 없었던걸로 알테니깐 예전처럽 나와서 일하렴? 응?" 그렇게 말하자 우영이는 챙피했는지 조금 생각을 하더니 "알겠습니다" 이러는 것이였다. 난 마음 한편으로 잘됐다고 생각했다. 그다음날 우영이가 당구장을 나오고 서로 얼굴을 마주 쳤는데 그때 마다 우영이의 자지가 생각이 나서 눈을 피해버렸다. 우영이도 역시 챙피했는지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고 나에게 너무나 치욕적인 일이 일어나버렸다. 당구장에 손님이 별루 없어서 쇼파에 기대어 잠시 눈을 붙였다 눈을 잠시 떠보니 당구장에는 사람들이 다나가고 우영이가 청소를 하고 있었다. 

난 그때 화장실에서 우영이가 날 엿보던게 생각이 나서 팬티도 입지않고 해서 자는척하면서 반바지 사이로 내보지가 잘보이게 쇼파에 기대어 있었다. 그럼 우영이가 청소하다 그걸 보고 혹시 내앞에서 저번처럼 딸딸이를 치지 않을까하는 마음으로 시도해보기로 했다. 난 가랭이를 벌리고 반바지를 옆으로 조금 재낀다음 바지폭을 넓여서 보지가 잘 보이도록 자세를 취했다. 

그때 우영이는 쇼파 근처를 치우다가 내 계획에 딱맞게 내 보지를 보게된것이다. 처음 우영이는 어찌할찌 모르다가 얼릉 일어서더니 당구장에 불을 다끈다음 내가 있느 쇼파 위의 불만 켠채로 내앞에 와서 청소하는척 하면서 내보지를 뚫어져라 쳐다보더니 예감대로 바지를 내리고 팔딱선 자지를 꺼내더니 딸딸이를 치는것이였다. 

난 실눈을 뜨면서 그광경을 보고 있는데, 이게 왠 주책인가 나두 그모습을 보면서 보지가 벌렁거리고 거기에다 씹물이 주책없이 흐르는것이 아닌가..속으로 이러면 우영이가 눈치를 챌수 있는데 하는 불안감이 들기도 했지만 우영이가 딸딸이치는 것을 난 즐기고 싶었다. 한참 그러더니 우영이 자지에서는 거칠게 좆물이 나왔고 그것이 내 발앞에 떨어졌다. 

그리고 나서 우영이는 아무일 없었다는듯이 바닥에 떨어진 좆물을 닥고 정리를 한다음 나를 깨우고 "안들어 가실거에영?" 물어보길래 난 "남편이 데리로 온다고 햇어! 그러니깐 먼저 들어가!" 하면서 우영이를 보냈다. 우영이가 가고 나서 난 다시 쇼파에 앉아 아까 우영이가 

 내 앞에서 딸딸이를 치던것을 생각했다. 생각을 하니깐 너무도 흥분이 되어 쇼파에서 바지를 벗고 나도 딸딸이를 치기 시작했다. 먼저 손바닥으로계곡을 계속 비빈다음 달아오르자 난 주위 신경을 쓰지않고 가운데 손가락으로 구멍을 마구 쑤셔됐다. 그러길 몇분 갑자기 전화가 왔다. 난 당구장에 아무도 없는줄 알고 바지를 벗은채 카운터로 걸어가서 전화를 받으려는 순간 우영이가 카운터 밑에서 무엇을 찿고 있는듯 했다. 

난 우영이와 눈이 마주쳤구 너무 놀라 멍하니 쳐다보다 내 모습을 보고 너무 놀라 멍하니 주저 앉고 말았다. 그랬다 내가 딸딸이를 치는것을 우영이는 봤던것이다.난 너무 챙피하고 그래서 멍하니 있는데, 우영이가 먼저 "사모님 죄송합니다. 일부러 볼려고 했던건 아니였습니다" 이러는 것이였다. 

그래서 난 우영이가 언제부터 어디까지 봤는지 궁금해서 "언제부터 지켜보고 있어니? 첨부터 다 봤던거야?" 하고 물었다. 그러자 우영이는 "사모님 죄송해여" 이러는 것이였다. 난 아무생각이 없었다. 그때까지도 난 내가 보지를 가리지도 못한것도 모르고 있었다. 정신을 차리고 얼릉 쇼파로 가서 바지를 입었다. 그런데 우영이가 내앞으로 다가왔다. 

난 그때 우영이가 나를 섹녀나 더러운 여자로 보고 덮칠까봐 한편 두려워서 얼굴을 보지 못하고 있는데 "사모님 낼부터 저 나오지 않겠습니다." 이러는 것이였다. 난 그때 우영이가 여길 그만두고 소문을 낼까봐 남편이 두렵고 해서 우영이를 내옆에 두고 싶었다. 

그래서 "우영아 저번에 너도 나한테 그런적이 잇으니깐 너두 이번한번 눈감아 줄수 없겠니? 사장님하고 너 친구들에겐 비밀로에게도 비밀로 해주구.." 이렇게 말했다. 그러자 우영이는 "그럼 절 용서해 주시는건가여?" 이러는 것이였다. 난 내가 챙피해야 되는데 우영이가 자꾸 그러니깐 너무 멋이게 보이고 고마웠다. 

그래서 마지못해 "니가 잘못한것도 없는데 내가 무슨 용서를 하니" 애기하니깐 우영이는 그때서야 안심이 됐는지 "그럼 낼 뵙겠습니다" 하고 퇴근을 했다. 난 집으로 돌아와서 너무 챙피하고 앞으로 어떻게 우영이를 대해야 되나 생가을 하고 있는데 우영이의 그 자지와 좀전에 내게 해준 행동에 대해 너무도 고마워서 나도 모르게 우영이에게 빠져들고 있었다. 

그렇게 난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내색을 하지않고 우영이를 지켜봤다. 그런데 어느날 당구장 근처에 다방래지가 우영이에게 데이트 신청하는 소리를 들었다. 난 그년이 우영이에게 꼬리치는게 질투나서 우영이에게 잔소리를 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새벽 1시가 될때쯤 아까 우영이가 래지하고 약속한게 생각나서 말려야 한다는 생각에 확인을 하고 싶어서 말을 할려다 말려다 이러고 잇는데 우영이가 "사모님 피곤하세여? 피곤하시면 먼저들어가세요" 이러는 것이였다. 난 그소리가 나는 래지랑 씹질졈 할때는 사모님은 먼저 들어가세요 이러는것 같아서 흥분을 하고 머리속에서 생각난 말을 내뱉는 실수를 해버렸다. 

 "왜 내가 들어가면 다방 래지랑 여기서 놀려구?" 나두 말을 뱉어 놓구도 너무 놀래서 이일을 어쩌나 안절부절 하고 있는데, 우영이가 "사모님 그게 무슨소리에여?" 이러는 것이였다. 

난 더이상 할말이 없어 계속 암말도 못하고 있는데, 느닷없이 예의바른 우영이가 나한테 갑자기"사모님 절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러는 것이였다. 난 조금 놀라고 황당해서 화난투로 벗어나고싶어서 "우영아 너 나한테 그게 무슨 소리니?" 하고 
 받아쳤다. 

그러자 우영이도 조금 당황했는지 암말을 못하다가 갑자기 "그럼 방금전 사모님이 저한테 한소리는 뭐죠?" 이러면서 당구장 문쪽으로 뛰어가서 문을 잠그고 쇼파위에 불만 남겨두고 다끈다음 나한테 달려 드는 것이였다. 난 너무 놀라서 "너 이게 무슨 짓이니?" 강하게 쏘아 붙였다. 

그러자 느닷없이 우영이는 "사모님도 이걸 원하지 않으셨나여? 보지를 보여 주면서 딸딸이를 치게 했고 그걸 보면서 보지를 벌렁거리고 씹물을 흘리고 그 생각을 하면서 딸딸이를 치고" 자꾸 우영이는 쏘아 붙여됐다. 난 그때 우영이도 다 알고 있었구나! 난 그런 우영이가 너무 얄밉고 쪽팔려서 맘에 없는 욕을 해대버렸다. "이 시팔놈이 말이면 다줄 아나.." 그러자 우영이는 조금 당황하는것 같았다. 

하지만 그건 나의 무덤을 파는 꼴이였다. 우영이는 바로"그래 난 시팔놈이다 그래 난 너 보지 보면서 딸딸이치고 넌 내가 딸딸이 치는거 보고 넌 손가락으로 보지구멍을 쑤셨자나..그럼 내자지로 너 보지에 박는 생각을 했을거 아니야? 내말이 틀려? 이 시팔년아!" 이러는 것이였다. 

난 그순간 너무 놀랐다. 어쩜 우영이가 나에게 그 자지를 쑤셔 될수도 있겠구나 하는 불안반 설레임반 이상 야릇한 기분이 들기 시작했다. 

이런 내 자신이 너무 이상하고 추해보였다. 이런상황이면 반항을하고 겁이나야 하는데 난 이런 알수없는 감정이 이상했다. 

그리고 나서 우영이는 이성을 잃은듯 "그래 이 시팔년아 내 자지를 너 근질근질한 보지에 쑤셔 줄테니깐 기다려봐..알았냐?" 시팔년아!" 

난 그때서야 조금 불안해졌다. 그래서 우영이한테 "우영아 우리 이러지 말자..우리 이러면 안되자나" 하니깐 우영이는 바로 정곡을 찔러됐다. 

 "허~~이 시팔년이 언제는 시팔놈이라고 하더만 이제는 겁이 나니깐 이름을 부르네. 난 계속 쏘아 붙였다. "야 시팔년아 니 오늘도 빤스 안입고 왔지? 어디 한번 봐보자 바지 내려봐 시팔년아~" 이러는 것이였다. 그랬다 난 우영이의 자지를 본 뒤로 팬티를 입지 않았다. 

그 이유는 가끔 우영이가 다른 곳을 보고 있을때 난 바지사이로 보지를 쑤시기위해서 였다. 그래도 난 이렇게 우영이와 관계를 갖고 싶지 않아서 "우영아 미안해 내가 아까는 재정신이 아니였나봐.한번만 용서해주라.. 

 " 이렇게 비참한 말을 했다. 하지만 우영이는 이미 마음을 굳힌 상태인것 같았다. "허 이시팔년이 말 다른데로 돌리네 야 바지나 벗어보라고 내말 안들려? 아님 내손길로 벗겨 주라는 애기냐? 그래 이리와바 내가 벗겨줄게.." 이러는 것이였다. 난 저항하는척 이라도 해야될것 같았다. 

그래서 얼릉 문쪽으로 도망치는척 했다. 그것은 내가 문쪽으로 가도 나는 열수 없었다. 문고리가 내키보다 높았기 때문에 문쪽으로 도망가는척 했다. 

그러자 우영이는 날 끌어 않고 쇼파로 메친다음 내 바지를 벗겼다. 그리고 나서 우영이는 "허~~이년보게 날마다 이렇게 노팬티로 다니면서 아니였다구..니 무슨 생각으로 팬티도 안입고 다니냐? 

니 남편이 이러고 다니는거아냐?" 이러는 것이였다. 난 한순간 너무챙피했다. 나보다 한참 어린 애를 보면서 자위를 하기위해 팬티도 않입고 다녔다는게 아니 우영이가 그걸 알아버렸다는게 챙피했다. 그래서 난 손으로 보지를 가렸다. 그러자 우영이는 "야 손치워봐 니가 그렇게 보여주고 싶었던 보지자나.. 

왜? 막상 보여줄라고 하니깐 쑥스럽냐?" 이러면서 내 양손을 묶은다음 못움직기게 한다음 쇼파에 눕혔다. 그리고 바지를 벗기더니 내보지를 쳐다보는 것이였다. 

난 챙피해서 다리를 모아 저항해봤지만 우영이는 내 다리를 벌리고 보지를 벌린다음 손가락으로 쑤셔됐다. 난 어린애한테 이런짓을 당하는게 챙피해서 다시 욕을했다. 

 "이 시팔놈아 이제 그만해 이게 무슨짓이야? 그랬더니 우영이는 " 이시팔년이 꼴리기 시작한게 쪽팔리니깐 욕을하네 기다려봐 이 오빠가 열라 멋지게 해줄게" 

그러면서 더욱더 강렬하게 내보지에 손가락을 쑤셔됐다. 그런데 나는 손가락이 보지로 들어올때마다 내보지가 사탕을 쪽쪽 빠는것처럼 우영이의 손가락을 빨고 있었다 

 씹물은 하염이없이 나오면서...그러길 몇분 난 더이상 참을수 없는 오르가즘을 느끼면서 다리에 힘이 풀리고 입술을 떨어버렸다. 

정말 기분이 좋았다..그때 우영이가 "오호 이제 한번 뿅가셨나보네..벌써 이러면 안되지.." 이러는 것이였다. 나는 기분은 좋았지만 어린남자한테 이런 소리를 듣는게 챙피해서 다시 욕을 했다. 

 "시팔새끼야이제 그만하라구..흐흐~" 나는 우는척하면서 애기를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우영이가 성난 자지를 꺼내면서 내보지에 박을것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남자들이란 일단 꼴리기 시작하면 멈출기가 힘들다는것을 알고 있었다. 내 남편이 그랬기 때문이다. 

그때 우영이는 "야 이년아 손가락으로 했으니깐 이번에는 내가 너한테 정말 멋진 서비스를 해주지" 하면서 내다리를 벌렸다. 난 우영이 자지가 들어올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눈을 감았다. 

하지만 우영이는 내 다리를 벌리고 얼굴을 들이 밀었다. 그리고 잠시뒤 내 계곡에 까칠까칠한 무엇인가가 내 계속에서 헤엄을 치는것이였다. 

난 실눈을 뜨고 우영이를 바라봤다. 근데 이게 왠일인가 우영이는 내보지에 머리를 박고 혀로 내보지를 가지고 놀고 있었다. 그것은 뽀르노나 책에서 보던 오랄섹스였다. 

그러면서 잠시 얼굴을 때고 "오 시팔년 보지는 깨끗이 씻고 다니네~~허기나 그렇게 좋아 하는데 아무데서나 해야되니깐 보지는 언제나 깨끗히 씻고 다니겠지"이러는 것이였다. 난 그소릴 듣고 너무 챙피해서 " 야 제발 이러지마 너가 어떻게 내게 이럴수 있니? 제발 여기서 멈춰줘..제발 부탁한다" 

애길했지만 여기서 멈출 우영이가 아니란것을 알고 있었다. 그리고 다시 우영이는 혀로 내보지를 헤엄치기 시작했다. 내보지는 주책없이 계속 씹물을 흘려 내보냈고 그리고 

 잠시후 우영이는 내 성감대를 이빨로 잘금잘금 깨물었다. "흐흐 그만~~제발 더이상 하지말아줘~~~제발 흐흐 " 나는 나도 모르게 신음 소리가 새어 나왔다. 

 "흐흐~~헉헉~~제~~발~~ 우영아 그만해줘~~부탁이야~~흐흐 ~~어~~" 그러다가 나는 두번째 오르가즘을 느꼈다. 너무나 황홀하고 첨으로 느껴보는 느낌이였다. 

그리고나서 우영이는 "오~~역쉬 애를 낳아본 년이라 역쉬 느끼는것도 빠로 반응이 좋은데..좋았어 이제는 나의 좆맛을 느끼게 해주지.." 이랬다. 

난 이제 더이상 아무 저항도 못하고 그저 멍하게 있었다. 그때 우영이는 바지를 벗고 성이 날대로 난 자지를 내 눈앞에 보여줬다. 그 자지를 본 순간 내 보지는 이미 그것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고 있었다. 

 "첨보는 내 자지는 아니지..어때 멋지냐? 이걸 이제 니 보지에 박아줄겡..기대하셔~~" 우영이는 말하면서 좆대가리를 내 계곡 사이를 문질러 됐다. 난 얼릉 먹고 싶었지만 난 지금 강간을 당하고 있는 상황이 아닌가..난 계속 입구에서 간질대는 자지를 나도 모르게 쑥 빨아 들이고 말았다. 

그러자 우영이는 "오~~이 시팔년 역쉬 색녀라 다르군 나의 자지가 그리웠긴 그리웠나보군..그래 내 자지를 먹으니깐 어떤 느낌이냐? 내 좆맛졈 많이 봐라.." 

이러면서 내보지 깊숙이 자지를 밀어 넣었다. 정말 묵직한 느낌이었다. 정말 숨이 막힐졍도로 기분이 좋았다. "이년 역쉬 이제는 즐길려구 하는군..좋았어 우리 한번 멋지게 놀아보자" 

이러면서 내 보지에 쑥쑥 밀어 넣어됐다. 난 나도 모르게 신음 소리를 연바하게 되고 이미 나두 이성을 잃기 시작했다. "아~~으~~헉헉 아~~으~~헉헉" 

그러길 5분정도 나는 세번째 오르가즘을 느꼈고 우영이도 사정할때가 된거 같았다. 난 우영이가 좆물을 내 보지에 쏴주기를 원했지만 우영이는 자지를 꺼내더니 뻘겋게 달아오른 좆대가를 내 입에 갔다 되는 것이였다. 난 얼릉 그 자지를 삼켜 버리고 싶었지만 그렇게 할수없었다. 우영이는 내입술을 벌렸지만 나 이를 악물고 있었다. 

그러자 자지를 까딱까딱 하더니 힘찬 좆물을 내 이빨사이에 퍼 부어됐다. 그때 난 그걸을 다 삼킬수는 없었지만 이빨사이로 들어오는 좆물을 조금씩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