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내와 나의 이야기 - 상편 



 반가워요 경험담을 나누고 싶군요. 
저의 사실에 100 % 기인한 얘기를 님과 말하고 공유하고 싶군요…저의 얘기 시작을 마치 일기를…때로는 소설을 쓰듯이 적어 보냈닙다..님과 좋은 인생의 공감대를 가지기를 희망하면서…. 
난 결혼 9년차의 삼십대 중반의 가장이고 딸아이는 4살이다. 언제부터인가 나는 아내외에 술집여자와 거의 애인처럼 섹스를 하고 있었고 아내도 내심 의심은 하지만 내색은 하지 않고 있었다. 나는 언제부터인가 아내와의 섹스과 권태로워서 무언가 색다른 섹스에 대한 갈망을 꿈꾸고 있었다 . 나는 자영업을 하여 다소 시간적 여유를 느낄수 있었다. 

아내는 출산후 부쩍 눈에 띄게 성욕이 강해졌고 나는 애인과 회포를 푸느라 아내를 껴안아 줄 느낌이 줄어서 우리 부부의 성교횟수는 많이 줄었다 . 

그날도 여느때와 같이 집에 10시쯤 들어와서 씻고 누으려는데 아내가 자꾸 보챈다 
" 여보..오늘은 좀 땡기는데 한번해요" 
 " 좀 피곤한데.." 
 " 당신 바람피는거 아냐? 왜 신혼초와 그리 달라질 수 있어요?" 하자 
 난 내심 찔려서 " 그래 그래 하자.." 
하면서 아내와 섹스를 하면서 난 이제는 좀 색다르게 색스해보고 싶다고 말하고 
" 우리도 항문섹스 해보자 " 하고 난 비상약의 바세린 연고를 찾아와서 
 아내의 항문에 골고루 바르고 하려 하자 
" 여보..무서워요...꼭 이렇게 까지 해야해요? " 하자 난 신경질을 내었다 
" 남들 다 하는거 우리도 좀 변화를 가지면서 해야지..난 이런 섹스 잼없어" 
하자 아내는 마지못해 시도하려 하였다. 
아내는 침대위에서 뒤치기 자세로 있었고 난 항문에 골고루 바세린을 발랐다. 
자지에도 듬뿍 발르자 미끈거리는게 먼가 새로운 흥분감이 나에게 느껴졌다. 
똥고에 넣으려는 순간..미끈거리면서 그만 보지속으로 박혔지만 난 다시 시도해서항문에 넣을수 있었다..그 순간 " 아아~~아퍼요 여보...그만해요.." 하자 
" 괜찮아 첨엔 다 그렇데 참아봐" 하면서 살살 넣었다. 
결국 다 넣을수 있었고 항문속 대장의 느낌이 무척 부드럽게 느껴졌다. 
 " 여보 .흑흑 아퍼요.." 
 " 괜찮대두 참아봐..하면서 난 부드럽게 넣었고 그 느낌은 무척 좋았다. 
조이면서도 부드러운 항문섹스의 맛을 그렇게 난 시작하였고 항문섹스 하면서 
 가지는 그 자극은 우리부부가 섹스의 횟수를 늘리는 계기가 되었고 새로운 계기가 생기자 우리는 파격적이고도 변태적인 색스를 즐기게되는 계기가 되었다. 
아내도 어느덧 항문섹스에 익숙해져있어서 사정시 항문에 넣는 나의 쑤심을 거부하지 않고 받아 들였고 아내역시 익숙한 포르너 배우처럼 잘 따라주었고 아내역시 그 자극을 즐기고 있었다. 

사건1: 나의 부모님이 병원에 입원해서 맏며느리인 아내가 시부모 병수발을 위해 시골에 1주일 정도 내려가 있었다. 난 장사를 해야 하는 탓에 주말에만 내려갔지만 1주일이 넘어가자 나의 생활도 엉망이 되어 가고 있었다. 아내는 처제를 우리집에 보내서2일동안 밀린 빨래며 살림을 해달라고 하였고 처제도 기혼2년차의 주부지만 아이가 없어서 우리집에 오게 되었다. 

 " 형부 빨래다 어디 있어요? " 응 여기저기 찾아봐.. 
처제는 우리집 빨래를 하고 청소를 하다가 내방 컴퓨터에서 내가 간혹 자위를 한탓에 정액묻은 팬티를 그만 들키고 말았고 처제는 모르는척 하고 나의 팬티까지 빨래를 하였고 난 처제가 청소하는 사이 쑥스러워서 거실서 맥주를 마시고 있었다. 
처제는 집 구석구석을 청소하다가 그만 우리부부가 서로 켐코더로 찍은 비디오 테이프를 발견하고 치우려는데 난 화들짝 놀라서 급히 나꿔채선 " 처제 이건 이리줘" 하면서 나만의 책상서럽에 넣어두었다. 
다음날 처제가 혼자 집에 있으면 무섭겠다 싶어 10시퇴근하지만 그날은 8시쯤 집에왔다 . 아파트 키를 열고 들어오는 순간 ..먼가 이상하다 싶어날 반기는 처제 얼굴을 보니 처제는 얼굴이 붉어져있었고 날 똑바로 바라보지 못하고 있었다. 난 이상한 생각이 들어 비디오와 티브이쪽을 보자 비디오가 돌아가고 있음을 감지했다 물론 티브이는 꺼놓았지만...난 모른척 하고 씻고 내방에 오자 처제가 우리 부부가 서로 찍은 포르너 테이프를 본것을 알았고 묘한 흥분감이 나를 사로잡았다. 

저녁을 먹으면서 별로 말도 안한후 난 내방에 와서 그 테잎이 없다며 처제를 불렀다. 
 " 처제 이방 서랍에 둔 테잎 못봤어? " 하고 묻자 처제는 당황하며 
" 형부 서랍정리 하다가 ...어디다 두었는데 어디더라 : 하면서 얼버무리고 있었다. 
난 아직 처제가 서랍에 갖다 놓지 못한걸 알고 있었고 처제는 당황해서 말을 잇지 못하자..어디있나 잘 보관해야 하는데 .." 하면서 찾다가 일부러 거실에 가서 찾는척 하다가 리모콘으로 플레이버튼을 누르자 우리부부의 적나라한 섹스 장면이 화면 가득 채워졌다. " 학학~~여보 쑤셔줘요..더요...보지 쑤셔줘요..학학~" 하는 아내의 섹소리가 집안 가득 울려퍼지자 처제는 말도 못하고 고개를 숙인채 거실한켠에 서 있었고 난 처제를 불렀다 . 
 " 처제 이 테잎 본거 언니한텐 절대 말하지마..." 하고 편하게 말해주자 
 처제는 다소 편안해 진듯 " 알았어요 형부 ..일부러 본건 아니고 호기심에..." 
 " 그럴수도 있지머..처제도 이미 결혼했는걸 머...근데 우리 부부 좀 특이하다고 생각히자마 ..결혼 생활 오래 하다보면 좀 변화를 갖는거 뿐이니깐.." 
 " 이해해요 형부..." 
 " 처제는 동서랑 침실관계 원만하지?" 
 " 예..그럭저럭.." 더이상 형부와 그런 대화를 하는게 어색한지 쪼르륵 주방으로 달려가는 처제의 모습을 보면서 난 묘한 흥분감에 젖었다. 처제와 좀더 대화하면서 묘한 흥분감을 맛보려고 난 술상을 보라 하였고 처제는 거실에서 술상을 차려주었고 우리는 같이 술을 마시게 되었다. 
 " 처제 처제는 동서가 첫남자야? 괜찮아 형부랑 10년가까이 보았는데 솔직히 말할 사이가 될 수있잖아 말해봐 처제.." 
 " 예..그이가 첫 남자에요" 
 " 난 언니에게 첫남자가 아닌거 알아.." 하면서 처제를 통해 언니의 과거를 은근히 꼬집었고 내가 갈증하고 있음을 은근히 피력하였다 ( 사실 별로 신경 안 쓰고 있었지만) " 아네요 형부 ..언니도 형부가 첫남자 일꺼에요..잘은 모르지만 " 하면서 말을 흐리는걸 난 알수 있었고 " 괴롭다고 난 언제고 이 괴로움에 이혼할지도 몰라 " 하면서처제의 당황함을 유발시켰고 처제는 놀란듯.." 형부 그러지 마세요언니가 형부를 얼마나 사랑하는데..제발 그런 생각 갖지 마세요 " 하면서 나의 괴로움을 설득시키려 애쓰고 있었다. 
 " 생각해봐 처제..난 아내와 섹스를 하면서도 항상 누군가가 먼저 쑤신 ..그런 준고라 생각하면 섹스도 하기 싫어져서 자꾸 ..머랄까 변태적인 섹스를 찾게 되나봐." 
 " 형부 처녀성이 중요한건 아니잖아요 ..정신적인 순결이 더 중요한거지 육체적 순결은 중요한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 그럼 처제도 정신적 순결을 유지할 수 있다면 처제도 바람필 수 있는거야?" 
 " ..그건...아니지만...아무튼 전 그렇게 생각해요 " 
 " 그래 넘어가자고 .. 그나저나 궁금한게 있어 난 개인적으로 성기가 작아 언니가 옛날 남자보다 자지가 작아서 실망하면 어쩌나 하는 콤플렉스가 있는데 동서는 물건 커? " 하면서 은근히 묘한 대화를 이끌었다. 
 " 잘모르겠어요 .." 
 " 내 테잎을 보면 내 성기가 보였을거 아냐 말해줘봐 처제 솔직하게 " 
 "....(말하기 어려운듯) 그이랑 비슷한거 같아요...저 형부 잠시만요" 하면서 어색한 순간을 모면하려 자리를 피했다. 
잠시후 처제가 다시 왔을때 
" 언니도 시골가 있고 난 언니가 옛날 남자만날지도 모른다고 생각이 들때면 이럴때는 확 바람피고 싶어" 
 " 형부 그러지마세요..언니는 안 그래요" 
 " 물론 알지만 나도 그런 충동이 드는건 어쩔수 없다구.. 힘들어 벌써 10일째야.. 
처제도 알잖아 건강한 남자가 10동안 혼자 버틸수 없다는거.." 
 " ....." 
 " ..처제 비밀로 해줘 나 오늘 나가서 내일 들어올께.." 
 " 형부~ 그러지 마세요...왜 그러세요...흑흑.." 하면서 조금씩 흐느끼고 있었다. 
난 처제옆으로 다가가 : 알았어" 내가 잠시 흔들린거 같아..처제가 옆에서 도와주니 고마워 " 하고 그렇게 술판을 접고 처제는 잠자러 아이방에 갔고 난 거실서 티브이를 보다가 아내와 나의 포르너테잎을 거실서 보고 있었다 일부러 볼륨을 크게 해서 
 처제가 들을수도 있게 하였고...난 ..팬티만 입은채 거실서 커져버린 자지를 움켜잡고 괴로워 하다가 도저히 못 참겠어서 컴코더를 가지고 처제방에 들어갔고 들어가자마자 아이 옷장위에 몰래 녹화시키고 있었다.. 
처제는 잠든척 하였지만 난 알수 있었다 처제가 잠들어 있지 않음을.. 
난 처제 옆에 누워서 반바지와 티를 입은 처제를 살며시 안았고 처제는 의식적으로 반대편으로 돌아 누웠지만..난 이미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 
침대속에서 팬티를 벗고 난 살며서 처제의 손을 당겨 나의 자지를 만지게 하였고 처제는 잠든척 하고 있었기에 그 손으로 내 자지를 만지게 되었다. 
난 처제의 손목을 위 아래로 흔들어 내 자지를 자위하는 식으로 만지게 하였고.. 
난 처제에게 귓말로 살며서 말했다. 
 " 처제 미안해..너무 힘들어서 그런거니 처제가 손이라도 좀 빌려줘...미안해 너무 힘들어서 미치겠어..." 
 " ......" 
 " 고마워 이해해 주는걸로 생각할께.." 
하면서 처제가 옆으로 누운채 오른손으로 내 자지를 만지고 있었고...난 더 용기를 내어 
" 처제 ...안 자는거 알아...죽을때까지 비밀로 할테니 형부자위좀 해줘...부탁이야 
" 형부...이러시면 안되요...." 
 " 알아 알아..하지만...지금 자위 못하면 난 길가는 여자 강간이라도 할것같아 ..부탁이야 도와줘...지금 나가서 바람 피우는 것보다는 처제가 날 도와주는게 낫다 싶어" 
 " ....." 
 "...처제도 이미 결혼해서 잘 알잖아 ..." 
 "...형부 제가 어케 해드리면.......되는데요?." 
 "..그냥 손으로 사정할수 잇게 도와줘..." 
 "...이렇게요?" 하면서 어느새 처제는 내 자지를 위아래로 흔들고 있었다. 
 " 응 그래...헉헉~ 좋아 처제 고마워..." 
한참을 그러다가 난 사정할 수 없어서 처제의 가슴을 살며서 만지고 있었고 
 처제는 가만히 있었다. 
 " 처제 기왕 해주는거 앉아서 자세잡고 해줘..불편해서 사정못하겠어 " 하면서 난 이불을 걷었고 처제는 침대옆에서 앉아 딸딸이를 고개를 돌린채 잡아주고 있었다 난 
 처제의 티셔츠속에 손을 넣어 처제의 가슴을 만지고 있었고..처제의 가슴은 아이를 낫지 않아 탄력이 있었다.. 
 " 처제 한번만 빨아줘..." 
 "......" 
 "....기왕 해주는거 한번만 빨아줘....그래야 빨리 사정할거 같단 말야" 
처제는 말대신 가만히 내 자지를 입에 물었고 부드럽게 빨아주고 있었다. 
난 거의 미칠것만 같았고...이미 이성을 잃고 있었다. 
 " 쩝쩍...쭈쭉~~" 방안은 내 자지를 빠는 소리로 가득했고 난 처제의 티셔츠를 올린채 부라을 위로 올려 탱탱한 젖가슴을 만지고 있었다. 
 " 처제 이대로는 사정못하겠어 미안해" 
하면서 난 처제를 덥쳤고 처제는 
" 형부..이러면 안되요..정말 안되요..잠시만요 제가 손으로 해드릴께요" 
하지만 난 이미 처제의 반바지와 팬티를 통채로 벗기고 있었고 드러나는 보지를 보자 더욱 미칠것만 같았다. 
처제는 놀라서 방어하려 하였지만 나의 신속함은 이미 처제의 양 다리를 벌린채 침으로 범벅이 되어 있는 자지로 처제의 보지에 쑤시고 말았다. 
놀랍게도 처제의 보지에도 겉물이 있어서 쉽게 들어 갈수 있었다. 
 " 아흑~~형부 빼요..안되요...아흑~ " 하자 난 처제가 반항할수 없게 깊숙히 박은체 
 가슴으로 처제의 가슴을 누른채 처제에게 귓말을 하였다. 
 " 이미 늦었어 삽입했지.....헉헉~금방 끝나 금방이야 " 
난 격렬하게 처제의 보지에 박아댔다 ..처제도 그 느낌때문에 반항할수 없게 되자 
 포기한듯..조용히 있었다..난 처제의 티셔츠를 올린채 브라를 벗겼고 티도 마져 벗겨버린후 섹스를 하게 되었고 난 정상위에서 다리를 돌려 옆치기로 다시 돌려서 뒤치기로 하였고 결국 사정했다. 
사정후 난 한참을 처제위에 누워있다가 
" 처제 고마워 이 일은 죽을때까지 비밀로 할께 정말이야...미안해.." 
 " 형부......" 
 " 응 왜.." 
 " 저 내일 집에 갈래요....." 
 " 한마디만 해줘..이 일은 죽을때까지 비밀로 한다고..." 
 " 그래요 저역시...알리고 싶지 않아요" 
그렇게 처제와 나의 사건은 시작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13 아내의 바람과 남편의 복수 - 상편 배고프다고 2017.10.16 15
14312 처제와 보낸 밤 배고프다고 2017.10.15 24
14311 섹스는 2더하기1. 셋이 맛있는 이유 배고프다고 2017.10.15 12
14310 우리 애 엄마 한테 가보세요 배고프다고 2017.10.15 15
14309 제수씨의 유혹 배고프다고 2017.10.15 28
14308 옆집아줌마 배고프다고 2017.10.15 15
14307 잊을수 없는 여직원 하니 배고프다고 2017.10.15 18
14306 혜정이의 일기장 배고프다고 2017.10.15 15
14305 형부는 내 사랑 배고프다고 2017.10.15 12
14304 아래가 이상해!!!! 배고프다고 2017.10.13 30
14303 친구와이프 혜선 배고프다고 2017.10.13 15
» 아내와 나의 이야기 - 상편 배고프다고 2017.10.13 9
14301 아내와 나의 이야기 - 하편 배고프다고 2017.10.13 9
14300 바닷가 민박집 배고프다고 2017.10.13 10
14299 이모가 차려준 아침 배고프다고 2017.10.13 15
14298 똥개네 마누라 배고프다고 2017.10.13 20
14297 아내의 모습 배고프다고 2017.10.13 8
14296 이층으로 이사 온 새댁 배고프다고 2017.10.12 22
14295 나는 개인병원 간호사이다 배고프다고 2017.10.12 18
14294 당구장 사모님과의 첫경험 배고프다고 2017.10.12 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7 Next
/ 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