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2017.10.13 14:46

아래가 이상해!!!!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니에 스타킹.... 


그런데 아래부분이 뚫린 스타킹..남편은 신어보란다. 


아래부분이 허전한것이 좀이상한 느낌이엇다. 


남편은 동네 민속주점에 가자며 나를 이끌엇다. 


노팬티차림에 치마만 입고 그것도 미니를.. 


쌀쌀한 날씨에 아래에 바람이 블어온다.. 


민속주점에는 사람들이 많았다.우리동네는 외국인 근로자가 많다. 


어느나라인지 인도네시아?남자들이 저녁이면 삼삼오오 짝을지어다닌다. 


내가 들어가자 시선이 나에게 쏠린다. 


좌석에 앉자,,치마가 걷어 올라가며 허벅지가 노출되었다. 


나는 의식적으로 다리를 꼬고 남편과 한잔하기 시작했다. 


남편과 나는 점차 술이 취하기시작 했다. 


나도 대담해지고,,남자들의 시선이 돌아가면서 내다리를 응시한다. 


묘한기분,,외국에와 여자관계도 없을테고... 


봉사나할까? 


하는 생각으로 다리를 약간 벌려주었다.뭐라 하는지 알수 없었으나 웃는 모습이 매우 응큼했 


 다. 


화장실에 가는데 두녀석이 따라 붙는다.남녀 공용,,내가 먼저 들어간후 


 두놈이 따라들어와 소변을 본다..일을보고 나가는데 두남자의 자지를 보고 말았다. 


아니 보여주고 있었다,,,처음보는 외국인의물건... 


세면기에 손을 씻으려 는데 바로 내엉덩이뒤에서 서잇더니..나의엉덩이에 무엇인가 밀착시 


 킨다. 


손가락은 아니고 분명 그것이었다. 


술에취한나 어디서나온 용기인지 모르지만 당연히 그것을 받아들이고 있었다. 


눈을 감고 엉덩이에 문지르는 아주 좋은 감촉,,, 


걷어올려진 치마에 내엉덩이는 두남자의 농락거리가 되고 잇었다. 


팬티를 내릴것도 없고 갈라진 스타킹 안으로 손놀림이 느껴진다. 


매우 부드럽고 섬세하다..가슴이 이상해진다.. 


나도모르게 나의음부는 열리고 있다. 


한남자가 나의 갈라진 음부속에 그것을 넣는다...나는 아주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짧은 시간에 두남자의 번갈아 삽입해주는 느낌.. 


오르가즘은 아니었지만,,굉장한 흥분을 느꼈다. 


이것이 강간인가? 


이렇게해도 희열이 밀려오는 나를 이해 할수 없었다.. 


나는 엉덩이를 더벌수 잇도록 없드려 주었다...... 


따르릉.........별안간 시계소리에..두눈을 뜬다.. 


내가 침대위에 누워있는게 아닌다.....꿈이었다.. 


꿈이었지만,,,현실과 같은 여운이 남아있다.. 


팬티에 애액이 묻어 있다.. 


나는 잠든 남편을 옆에둔채 팬티안으로 손을 넣었다.. 


이루지못한 오르가즘을 그두남자의 희롱을 상상하며 오르기즘을 느꼈다... 


하루가 시작되었다... 


모두 잠든 시간이지만,,,다시 좋은꿈을 상상하면서 잠자리에들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