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쁜 미시 민주엄마 단편

이쁜 미시 민주엄마.. 
우선 그렇게 접속이 안돼더니 오랜만에 접석이 되어 한글 울립니다. 
항상 사실적인 이야기를 올리다보니 좀 덜 극적이라도 많은 회신 부탁 드려요~ 
오늘은 짧게 올릴께요 


이뿐 민주엄마 

민주(가명)엄마..나이는 30대초반 같은 두딸의 엄마.. 
딸 둘다 국민학생이었는데 나이는 무지 어려보이는 상큼한 여자.. 
이여자를 처음만난건 근 2전 우리동네 빌라로 이사오면서 부터다. 
우리는 가동, 이여자는 나동인데 마주보는 형태로 자주 얼굴을 부딪히게 되었다 
처음 이사와서 떡을 돌리는데 어찌나 이쁘던지..(진짜루).. 우리마느라보다 훨씬 이뻣다 
속으로 그여자 젊어서 꽤 남자들이 쫒아 다녔겠군 생각하며 눈인사로 처음 인사를 나눴다. 

남편은 은행을 다닌다던데 완젼히 샌님 타잎이었다, 법없이도 살수 있는사람같아 보였고 
눈이 마주치면 간단하게 눈인사를 하고 바로 눈을 아래로 깔거나 머리를 돌리곤 했고 아주 여린..내성적인 사람처럼 보였다. 
이에반해 부인은 항상 얼굴이 밝은 여자였다. 
가끔식 음식도 서로 주고 받으며 딸이야기, 등 간단한 주변 이야기를 나눌정도로 
두 집안은 사이가 발전되었고 주말에 빌라앞에서 세차할때는 한참동안 서로 세차를 같이하느라 호스도 같이쓰고 하며 가까운 이웃이 되어갔다 

그러던중 한 6개월전이던가 지난봄 우연히 집에서 꽤 떨어진 처남집 근처 ㅇㅇ동 이마트에 마누라와 함께 들려서 쇼핑을 하던중 젖갈코너에서 열심히 손님을 부르던 민주엄마를 발견햿다. 
그녀는 처음에는 전혀모르다가 카트를 끌고다니던 나와 눈이 마주치곤 바로 얼굴을 외면하고 눈을 마주치지 않으려는 기색이 역역해 보였다. 
집사람에게는 입이싸서 소문낼까봐 말은 안하고 빨리 가지고 했다. 
집사람은 남자들하고는 제대로 할 수가 없다고 투덜대며 계산하고 집으로 왔고 그리고 
한 3주정도 지나서인가 일요일 봄에 산에가려고 버스정류장에 기다리다가 우연히 
옆에서 벅스를 기다리던 밈주엄마를 마주치게 되었다. 
잠깐동안 외면을 하는 것 같더니 이내 내게로 와서 밝은 목소리로 “안녕 하세요 ㅇㅇ아빠” 
하고는 “저기요..저 ㅇㅇ동 이마트에서 일하는거 아시죠” 

“ 아~ 네..(머뭇)” 
“저 우리 애기아빠 은행 그만뒀쟎아요…..그래서 ” 
“아~ 네..아유 집에서 놀면 뭘해요,,젊어서 한푼이라도 벌어서 애들 유치원 비라도 
낼수있으면 큰도움이죠.. 그나저나 남편분은?..” 
“요새 액세서리 가게해볼까 하구 여기저기 다니구요..” 
“저기 그런데 저 ㅇㅇ마트 다니는거 그냥 ㅇㅇ아빠만 알고 계세요..” 
“ 아! 네..그럼요 그런걸 뭐 얘기 합니까..집사람에게도 말 안햇는데요..” 
“고마워요.” 
“근데 어디 가세요?” 
“아 봄이라서 그런지 몸도 나른해서 산에좀 다녀올라구요” 
“민주엄마는 어디 가세요?” 
“김치거리좀 사려구 저도 **산 가는데..” 
(참고- 그 산 밑에는 그 근처 농사짖는 아줌마들이 야채등을 가져와 파는데 
시장보다 싸서 우리동네 아줌마들은 야채사러 그곳으로 자주 가곤한다) 
“잘 됐네요. 같이가면 되겠네요…” 그리고 내가 버스카드 2번 긁으며 함께 마을버스를 타고 산 입구까지 함께가게 
되었다. 
가는도중 나는 젊어서 남자들이 많이 따랐겠다는둥..여러 침에발린소리도 하고 
또 은행입사하자마자 지금 남편한테 잡혀 바로 시집오게된 얘기 등등.. 

그러다가 말이 너무 잘 통해 속이다 시원하다고 하며 이런저런 마누라에게도 못할 얘기들 
처갓집 흉도 조금 봐가며..이런얘기하며 아주 가끔 만나서 차한잔 하며 이야기를 할수 
있겠냐고 물어보니 싱긋 웃으며 
“저 바뻐요 시간이 되나요 뭐..ㅇㅇ아빠도 바쁘시면서..” 
대답을 하는데 느낌은 싫지않은 눈치였다. 

그래서 무조건 밀고 나가기로 속으로 마음먹고 
“언제 쉬세요?”하고 물었다.. 
“화요일 마다 시간이 나긴 해요…밀린 집안일도 해야되고..” 
나야 직업이 **부품 무역영업이니 시간은 언제나 낼수있었다. 
“아! 그래요.. 화요일 점심이나 같이 합시다..” 
“그러면 돌아오는 화요일 **산 입구 한정류장 전에서 만나죠..혹 남이보면 오해할수도 있으니..” 
“꼭 나오시는 겁니다..” 
기어 들어가는 소리로 “네..” 하고 난 산으로 올랐고 이렇게 헤어졌다. 
나는 산에 오르는데 이건 나이30중반에 웬 20대초반때처럼 가슴이 쿵쾅거리고 
한편으로는 이러다가 큰일 저지르는거 아닌가 하고..하는 설레임반 막연한 두려움반의 
묘한 느낌이었다. 

이윽고 기다리던 화요일.. 
엄청난 일이 기다리고 있을줄 모르고 약솓ㄱ시간만 되길 기다리다 
약속시간 에 맞추어 차를끌고 약속 장소에 가보니 낮에 마을버스정류장엔 아무도 없었다.. 
씨발.. 하며 주차할수없어 다시 한번 돌아서 와보니 멀리 그녀가 보이는게 아닌가.. 

갑자기 또 가슴은 쿵쾅대기 시작했다. 
우선 그녀 duvd서 차를 세우고 유리를 내린후 
“민주엄마 타세요” 
“안녕 하셨어요” “네..” 
그녀는 화사한 봄 추리닝 비슷한 스포티한 옷을 입고 왔는데 아마도 산에 
오를줄 알았나보다 
“근데 어디 가세요??” 
“아! 이동네는 혹시 아는사람도 많고 하니 근교로 나가서 점심이나 합시다.. 
근데 지금 시장 하세요?” 
“아니요..오늘 쉬어서 아침을 좀 늦게 했거든요..” 
“아! 잘 됐네요.. 그럼..” 
난 우선 송추,일영쪽으로 생각을 하고 차를 몰았다. 

차를 몰며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고 같이 웃기도 하며 
진짜 데이트를 새로 시작하는 기분을 느꼈고 그녀도 아마 그런 느낌인 것 같았다. 
처음엔 약간 경계심을 같는 것 같더니 나중에는 ㅇㅇ아빠 너무 재미있는 분이시라는둥 
하며 즐겁게 목적지로 향했다. 

나는 가다가 임금님 쌈밥, 밥상인가 뭔가 하는 곳으로 들어갔고 우리는 정식을 
시키니 조그만 단지에 막걸리 같은 술에 쪽 바가지가 있는 걸 가져다 주어 우린 무심결에 
한잔씩 하고는 아차! 운전을 해야 하는데 하고는 후회를 하고 있는데 
식당 아줌마는 조금 쉬었다 가시면 괞챦아요..돇한술이 아니니까..하며 불륜관계고 
밥먹고 뭐할껀지 미리 아시는 듯 빙그레 웃으며 말한다.. 

“그래요..요거 얼마 안돼는데 조금만 먹고 근처 경치좋은데 구경이나 하고 가죠” 
하며 한잔씩 더 마시고 그녀도 그냥 받아 마셨다. 
식사를 끝내고 밝은 봄볕에 발그스레 상기된 그녀의 뺨을 보니 참 이뻐 보였다. 
“민주 엄마 참 이쁘시네요..” 
“빙긋” 
참 이름좀 알려주세요 민주엄마라고 부르쟈니 좀.. 
“..박.. 선.. 주.. 에요” 
“ 아! 선주 씨..” “이름도 참 예쁘네요” 
“전 이준용 이에요” 
“네..” 
“좀 걸읍시다” 
하고 조금씩 카페들이 있는길을 따라 겄다가 그냥 미친척 하고(분위기에 좀 취해) 
나도 모르게 어깨를 감쌌다. 
그녀도 처음에는 움찔 하더니 이내 가만히 있었으나 몸을 밀착시키지 않으려고 
하는 느낌을 받을수 있었다. 

조금 걷자가 어느 까페로 들어 갔는데 칸막이가 나무와 나무덩굴 비슷한걸로 되어 
옆에서 전혀 보이지 않는 그렇지만 분위기 있는 카페였다 
거기서 우리는 커피를 시켜놓고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 낮술을 해서인지 화장실에 
갖다와서 그냥 그녀 옆으로 앉았다. 

“선주씨 꼭 20대 초반에 데이트 하는 것 같아요” 
“….” 
나는 뛰는가슴을 숨기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자연스럽게 
그녀에게 입술을 가져다 대었다. 
처음에는 매우 놀라는 기색이었으나 이내 반항도 조금씩 줄어들고 받아들였다. 
왜냐면 우리말고 온사람이 거의 없었는데 시끄러우면 다 들리니까. 

나는 목덜미, 귓볼 여기저기 애무를 하는데..이여자 장난 아니다 
벌서 숨소리가 무지 거칠어지고 눈은 흰자위를 보이곤 했다. 
속으로 너무 우리 마누라와 다르고 그간 경험에 비추어도 특이해서 
호기심 마져 들었다, 숨 소리 가 너무 커져 얼른 나온후 근처 여관으로 자연스럽게 
자리를 옮겼는데..처음에만 조금 싫어하는눈치더니 이내 방으로 들어서 다시 
ㅋ스를 하니 내 목덜미를 않고 달려든다.. 
한편으로는 겁도 났다. 

“음-음.. 쩝쩝” 

이렇게 한 10분 안고 침대에서 애무를 하다 나는 화장실로 가서 
안나오는 소변을 더 때리고 좆 주변만 비누로 깨끗이 닦았다,. 
왠지 다벗고 샤워하간 좀 그래서.. 
그리고 나와서 다시 키스, 애무등을 하며 그녀의 옷을 하나씩 벗기는데 
이건 정말 처음 겪는 일이었다. 거의 오르가슴때 나오는 숨소리와 풀린눈으로 
나에게 달려들었다. 
팬티 안 밑으로 손을대니 벌써 애액범벅이 되어 있었다, 
나는 팬티와 브라를 벗기고 상체 애무를 하며손으로 정성껏 씹구멍 주변을 
만져주는데 음핵쪽을 건드리면 벌써 목을 꺽고 날리였다. 

그러다가 머리를 잡고 내 아랠호 내리니 두말않고 내자지를 빨아 대는데 이건 
진짜 끗내주는 기분이 되었다. 삽입도 못하고 쌀것같아 잠깐 템포를 죽이고 
다시 내가 손으로 애무만 해주었다, 

“아~아~ 어 헉.. 어어어어~ 흐어어어~” 
아.아.아.아.` 흐아아아~” 

소리만 들어도 쌀지경이었다. 

한 20분이상 애무하다 두다리를 어깨에 걸고 
삽입을 하니 그냥 눈 뒤집히고 소리를 지르고 난리를 친다. 
“허~허 헉! 어어어어~허~엉~” 

진짜 예상치않는 이인의 반응에 신기하기도 하고 처음격어보는 
여인의 적극적이고 다소 과격한 반응에 분위기에 휩싸였다. 

격정적인 폭푼이 몰아치고 지나간후 
민주엄마는 내 팔을 베고 옆에누워 이런 얘기를 했다. 

민주엄마는 이런 느낌을 언제 느꼈는지도 기억나지 않고 
또 거의 부부관계도 남편이 하질 않는데다가 
자기가 잠자리를 원하는 표시를 하면 마치 음탕한 여자를 보듯이 하고 
또 포르노 비디오나 이런건 절대 안발려보며 
요즈음은 회사 관둔지 더욱 부부간에 관계가 소원했다고 얘기했다.. 

그리고 자기는 자기 딸 아이들을 너무나 사랑하고 남편도 아주 착한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 가정에 누를 끼치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나는 그럼 가끔식 서로 가정에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진짜 하고싶을때만 
만나서 함께 보내자고 제의를 했으나 그녀가 정들까봐 무섭다고 했고 
오늘일은 오늘로 끝내고 싶다고 했다. 

그리고 나서 한 30분후 우리는 한번더 아주 거친 섹스를 나누고 
집근처에서 헤어졌다. 

그후 요즈음도 민주엄마를 마주치곤하는데 역시 그녀는 
밝은 얼굴로 “안녕 하셨어요 ㅇㅇ아빠 “하고 인사를 하는데… 
참 묘한 기분이다. 

따먹힌건지…따먹은건지…. 

저와 그냥 서로 친구되실 여성분 연락 마니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87 내 사랑 쥬리 배고프다고 2017.11.17 18
14486 배고프다고 2017.11.17 12
14485 엄마야 놀자 배고프다고 2017.11.17 31
14484 노래방에서 ♣아빠방 배고프다고 2017.11.17 21
14483 회상 배고프다고 2017.11.17 12
14482 사이좋은 이웃-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6 29
14481 누나와의 비밀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6 22
14480 사랑놀이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6 25
14479 김과장 집에서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6 31
14478 올케언니와 나의 묻지마 관광 - 상편 배고프다고 2017.11.16 27
14477 올케언니와 나의 묻지마 관광 - 하편 배고프다고 2017.11.16 24
14476 자취하는 대학생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6 19
14475 지하철에서.. - 상편 배고프다고 2017.11.15 12
14474 지하철에서.. - 하편 배고프다고 2017.11.15 14
14473 모유체험담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5 17
14472 대전에 살고 있나요 저도 대전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5 21
14471 나를 적셔줄 남자구함 배고프다고 2017.11.15 18
14470 알몸졸업빵 배고프다고 2017.11.15 15
» 이쁜 미시 민주엄마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5 28
14468 처제의 친구 – 단편 sorina 2017.11.14 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6 Next
/ 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