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2017.11.15 13:46

알몸졸업빵

조회 수 2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알몸졸업빵

입춘은 지났지만 여전히 쌀쌀한 이월. 
갓 새 해가 시작된 지 이제 두 달로 접어드는 시점이지만, "시작"이란 단어가 무색해 지는 
"졸업"이라는 이름의 이별. 

누군가에게는, 3년여 추억과의 작별. 
또 누군가에게는, 뿔뿔이 흩어지는 친구들과의 아쉬운 헤어짐. 
다른 누군가에게는, 긴 수고끝에 얻은 새출발에 대한 증명... 

하지만 누군가들에게있어 "졸업"은 



"탈출"이었나보다. 



일산의 모 중학교. 
평소 넓디넓던 운동장은 주차장을 방불케하고, 여기 저기서 밀가루 날리는 모습들이 보인다. 


" 수미야. 니네 부모님은? " 
" 알잖아? 일하러 가신 거." 
" 너도? 졸업식인데도 안 와보셔? " 
" 가게 하루쉬면 매상 떨어진다고... 뭐 고등학교 졸업식 땐 오신다고... 
중학교 졸업식은 졸업식도 아니냐? " 
" 이래서 가운데가 안 좋다니깐... 애매하잖아? " 
" 그러는 너네 부모님은? " 
" 마찬가지... 지 뭐. 
에이~ 어때? 그냥 우리끼리 놀면 되지 뭐~ " 


중2 말부터 사귀기 시작한 수미와 준수. 
둘 다 부모님이 맞벌이를 하는 통에, 대부분의 시간을 혼자 보내던 것이 계기가 되어 
1년간을 커플로 지내 온 두 사람이다. 공개연애이다 보니, 반 친구들도 모두 둘의 사이를 알고 있다. 
부모들도 대략은 알고 있는 모양이었던지, 서로의 집도 여러 차례 놀러가기도 하는 
꽤나 가까운 사이. 형제자매가 없다 보니, 때론 남매처럼 놀기도 했다. 


" 근데 넌 밀가루 안 맞았나? " 
" 좀 맞았어. 아 짜증나..." 


수미는 밀가루가 묻은 교복자켓의 소매를 털어내며, 찌푸둥한 표정을 짓는다. 

" 너도 맞았냐? 어떤 새끼가..." 
" 됐어. 어차피 오늘 말곤 입을 일도 없는데..." 
" 그치? " 


갑자기 수미의 교복 자켓소매를 북 찢는 준수. 


" 꺅!! 미쳤어?! " 
" 에이~ 어때~ 재밌잖아~ " 
" 너...! " 


수미 역시 준수에게 달려들어, 옷을 찢기 시작한다. 
그런데 준수처럼 한 번에 쫙 찢지 못하고, 찢으려고만 애를 쓸 뿐 
준수의 겉옷은 구김만 갈 뿐 찢어지질 않는다. 


" 에잇~ 이거 벗어! " 


수미는 준수의 교복자켓을 강제로 벗긴다. 


" 틈새 공략이닷! " 


그러더니 수미는 자세를 낮추고선 준수의 바지를 쫙 붙잡는다. 


" 야! 너 뭐해?! " 
" 바지는 잘 찢어질 거 같은데...? " 
" 너 변태냐?! " 
" 우씨. 너가 먼저 시작했잖아~ " 
" 그래도 바지는 아니지... " 


준수는 수미에게 바짓자락이 잡힌 채, 어떻게든 버티려고 애를 쓴다. 
여자애인 데다가 애인이기에, 함부로 밀치거나 그럴 수도 없지만 
바지가 찢기는 건 사양이었다. 윗도리까진 어떻게 상관 없지만 
학교에서 집까지 돌아가는 것도 생각해야 하니깐, 바지가 찢기는 건 노땡큐였던 것. 


" 윗두리로 봐주라~ " 
" 에이~ 살짝만 찢을게... 팬티 안 보이게... " 
" 이거 몇 번 쭐였던 거라 실밥 금방 터진단 말야~ 안돼~ " 
" 치. 치사하게... 그럼... 에잇! " 


수미는 준수의 바지찢기를 포기한 듯 바짓자락을 놓치만, 준수가 방심한 사이에 
준수의 겨드랑이로 손을 밀어넣는다. 


" 야 야 간지러~~ " 
" 우씨... 이것도 안 찢어지네... " 
" 옷이 무슨 종이로 만들었냐? 북북 찢어지게? " 
" 넌 한 번에 찢었잖아... " 
" 팔소매 하나 겨우 찢었다. " 


그렇게 본교 건물 뒷편에서 서로 아웅다웅하는 두 사람. 



" 여깄었냐? 준수." 


이 때, 누군가 준수의 이름을 부른다. 
걸죽한 목소리. 준수와 수미는 잠시 멈칫하고는 소리가 난 쪽으로 고개를 돌린다. 
그 곳에는, 준수보다 한 두살 위로 보이는 고등학생이 주머니에 손을 찌른 자세로 
두 사람을 흘겨보고 있었다. 

" 혀...형. " 
" 너, 졸업식 끝나자마자 담배골로 집합하란 말 못 들었냐? " 
" 형... 나 일진 관둔거 알잖아요, " 


두 사람을 흘겨보며 인상을 쓰고 있는 고등학생은, 준수의 선배로 
준수가 철 없던 1학년 시절 잠깐 가입했던 일진회의 일원이었다. 
2년 간 일진회에 가입하여, 가끔 힘 없는 애들 용돈 뜯고 그러던 시절이 잠깐 있었던 준수지만 
수미를 만나고 나서부터 일진에서 빠져나왔다. 

처음엔 꽤나 붙잡아두고 모질게 굴 거라 생각했지만, 의외로 준수를 그동안 가만히 놔둔 일진들. 
그리고 일진의 주력인 3학년들마저 졸업하고 준수도 3학년이 되고 나서부터는 
아무도 그에게 터치할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지금까지 안심하고 지냈던 준수였다. 

그런데 갑자기 졸업한 선배가 자신을 왜 찾는걸까. 



" 관둔 건 관둔거고, 졸업식은 제대로 치뤄야지. " 
" 졸업식... 아까 했는데... " 
" 그거 말고, 일진 졸업식. 너 새꺄. 일진 때려친다 할 때 인사도 제대로 안했잖아. " 
" 그... 그게... 그런데 아무도 저한테 모이란 말 안 해줬는데... " 
" 지금 니 동기들 다 담배골에 모여 있으니깐 언능 따라와. " 


준수는 불안한 마음이 들었지만, 이 참에 제대로 종지부를 찍어야 겠다 다짐하고 
선배를 따라 담배골로 나선다. 담배골은 학교 담장과 건물 사이 사각지대의 좁은 골로, 
불량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담배피는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었다. 


" 수미야. 좀 늦을지도 모르니깐... 먼저 가라. " 


수미를 먼저 돌려보내려는 준수. 그러나 


" 어이~ 그럼 쓰나. 너네 둘 사귄다며? 
부부는 일심동체. 그러니깐 둘 다 따라와... " 
" 수미는 좀 봐주세요 형... " 
" 누구 좋으라고? 괜히 저 계집이 어디다 허튼소리라도 해서 일 커지는 거 싫다. " 
" 괜찮아요. 얘 아무 말 안할 거에요. " 
" 됐어. 누가 뭐 잡아 먹기라도 할까봐? 잔말말고 같이 따라 와. " 


결국 선배의 강압에 못 이겨, 준수와 수미는 함께 담뱃골로 향한다. 
담뱃골이란 이름답게, 바닥에 수북한 담배꽁초들이 레드카펫처럼 두 사람 앞에 쫙 깔려 있다. 
그리고 그 곳 너머에는, 졸업한 전 년도 선배들이 모두 모여 있다. 


" 준수 데려왔다. 새끼가 전달 못 받았다는데? " 
" 새끼들이... 저 새끼 일진 빠졌다고 아주 따돌리고 살았구만? " 


졸업한 선배들 중에서, 리더겪인 민호가 
줄줄이 세워놓은 3학년 일진들을 향해 욕설을 내뱉는다. 
준수는 조용히 3학년들 옆에 선다. 


" 새꺄. 일부러 말 안했는데...그걸 또 재수없게 걸리냐? " 
" 차라리 말해주지 그랬냐. 알았으면 딴데 좀 가있는 건데... " 
" 됐어. 넌 이제 좆됐다 씨벌. 난 몰라..." 


그래도 일진 시절, 준수와 제법 사이가 좋았던 지윤과 작게 속삭이는 준수. 
얼떨곁에 따라 온 수미는,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라 머뭇거리고 있다. 


" 저 년은 뭐냐? 누구 깔이냐? " 
" 준수 깔인데 같이 있길래 데려왔다. 잘했지?" 


준수를 데려 온 선배는, 누런 이를 보이며 씨익 웃는다.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 지 미리 알고 있는 선배들은 킥킥거리며 좋아한다. 



" 자... 그럼, 다 모였냐? 
슬슬 졸업빵 시작 하자. " 


민호는 일렬로 서 있는 3학년들을 향해 고함을 친다. 



" 전부 교복 벗는다 실시!! " 



갑자기 교복을 벗으란 말에 놀란 3학년들. 
황급히 서둘러 교복 겉옷을 벗는다. 그리고 바닥에 내려놓는다. 


" 야! 전부 안 벗어?! 누가 마이만 벗으래?! " 


그 말에 사태의 심각성을 느낀 3학년들은 서로 눈치를 살핀다. 


" 야. 설마 그거 아냐? 알몸 졸업빵? " 
" 설마 그런 거 시키겠냐? 올 해부터 단속 강화된다던데... " 
" 그저께 예고새끼들도 당했대. " 
" 아 씨발 좆됐다. " 


서로 눈치만 보고 있는 3학년들에게 화가 난 민호는, 시범케이스로 그 중 하나를 잡아와 
강제로 옷을 찢기 시작한다. 힘 깨나 쓰다 보니, 교복이 사정없이 북북 찢기기 시작한다. 


" 그래... 감히 선배님들이 직접 벗겨주셔야 벗겠다는거구먼? 
애들아. 좀 벗겨줘라. " 


민호의 말에, 가만히 구경만 하고 있던 선배들이 3학년들에게 달려들어 
강제로 옷을 벗기기 시작한다. 처음부터 이럴 걸 예상이라도 했는지 
손에는 가위가 들려 있기도 했다. 


" 너무 원망하지 마~ 우리도 작년에 당했으니깐. " 
" 그냥 재미삼아 하는거야~ 남자새끼들 끼린데 뭐 어때? " 
" 근데 올해는 어떤 새끼 깔도 왔으니깐 부끄럽기도 하겠구나. 키키킥 " 



3학년들은 별 다른 저항도 하지 못한 채, 이미 사자떼에게 포획된 가젤마냥 움츠려 
고분 고분 옷이 찢겨지는 걸 놔둘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준수 역시 마찬가지였다. 눈빛을 보면, 괜히 사고치고 싶지 않아서 
별 수 없이 장단에 따라주는 것 처럼 보인다. 

하지만 자기 남자친구가 선배들에게 강제로 옷이 찢겨지고 벗겨지는 걸 바라만 보는 
수미의 마음은 불편하기만 했다. 
그렇다고 나서서 이들을 막기도 겁이 나서, 그저 멀뚱 멀뚱 지켜만 보고 있다. 

이를 눈치 챈 민호. 
민호는 수미의 손을 낚아 챈다. 



" 이 년은 이미 누가 손 좀 댔구먼? 니 남친이 그랬냐? " 

수미는 사자 앞에 겁에 질린 암사슴 마냥 고개를 끄덕이며 떨고 있다. 


" 벗길려면 새끈하게 잘 좀 하던가... 애들처럼 꼴랑 마이 조각 건드려놓고 이게 뭐냐? " 


그리고는 갑자기 수미가 입고 있던 교복 자켓을 확 재껴 벗기는 민호. 
그러자 준수는 소리친다. 


" 형!! 걔는 건들지 마요!! " 
" 야 야... 장난 좀 친거야... " 


그리고는 떨고 있는 수미의 뺨을 살짝 꼬집는 민호. 


" 귀여운 거. 그만 떨어... " 




어느새 알몸이 된 3학년들. 
3학년들은 팬티 한 장 입지 못한 채, 사타구니를 양 손으로 움켜쥐고 가린 채로 
벽에 나란히 서 있다. 준수도 마찬가지였다. 


" 이제 메인이벤트를 시작해야지? " 


민호의 말에, 선배들은 저마다 준비해 온 것들을 꺼내기 시작한다. 
날달걀이며 뭉친 밀가루며 이것 저것 꺼내는 선배들은 
사정 없이 알몸의 3학년들을 향해 던지기 시작한다. 


" 맞아라!! 3점!! " 


알몸의 3학년들은 요리 조리 피해보려 하지만, 무더기로 쏟아져 오는 계랸 세례를 
전부 피하진 못한다. 그저 주요 부위만 맞지 않도록 손으로 꽉 쥐고 보호한 채 
온 몸으로 달걀들을 받아내고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72 대전에 살고 있나요 저도 대전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5 343
14471 나를 적셔줄 남자구함 배고프다고 2017.11.15 314
» 알몸졸업빵 배고프다고 2017.11.15 296
14469 이쁜 미시 민주엄마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5 405
14468 처제의 친구 – 단편 sorina 2017.11.14 390
14467 이모와 조카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4 313
14466 이런 나쁜년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4 305
14465 유부녀의 질투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4 333
14464 피관음증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4 342
14463 첫사랑 탐색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4 296
14462 첫 동정을 엄마에게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4 325
14461 처 막내이모를 위한 수해복구 배고프다고 2017.11.14 263
14460 주머니속의 작은 인형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2 340
14459 뜻밖의 색다른 경험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2 321
14458 음란한 엄마의 비밀교육 - 단편 하 배고프다고 2017.11.12 389
14457 음란한 엄마의 비밀교육 - 단편 중 배고프다고 2017.11.12 385
14456 음란한 엄마의 비밀교육 - 단편 상 배고프다고 2017.11.12 521
14455 누나와 매형의 어머니 - 단편 배고프다고 2017.11.12 296
14454 엄마 미안해! 배고프다고 2017.11.12 310
14453 약발 확실히 받은 고모는 색녀~~ 배고프다고 2017.11.11 297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743 Next
/ 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