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2018.01.02 16:46

시아버지와 - 단편

조회 수 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아버지와 



남편은 오늘도 야근을 핑계삼아 새벽4시가 넘도록 들어오지 않는다 
이제 결혼2년차일 뿐인데 벌써 남편은 야근이다 회식이다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늦기가 일쑤였다 
남편전에도 여러 남자와 관계를 가져왔던 나로선 정말 참지못할 밤들의 연속이다 
어쩌다 일찍 들어온날도 남편은 피곤과 스트레스를 핑계로 성관계를 거부할때가 많다 
신혼초에는 하루에 2~3번씩 하더니 이젠1주일에 한번도 성관계를 하지 않는다 
성관계를 갖더라도 마치 의무 방어전을 치루는 것처럼 5분도 안돼 관계를 끝마치곤 했다 
신혼초에 했던것과는 비교도 안되게 말이다 
내 나이 이제 27한참 섹스에 눈을 뜰때인데 말이다 
정말 지금 같아선 바람이라도 피고싶은 심정이었다 
그 날도 남편을 기다리면서 주방에서 소주를 한잔 두잔 홀짝이고 있었다 

내가 그런 모습이 안스러웠는지 방에 계신던 시아버지가 나의 어깨를 토닥여 주고 들어가셨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핑 돌았다 
한잔 두잔 마시던 술이 어느새 2병을 다 비워 버렸다 
술 먹은 자리를 치우려 했지만 주량을 넘어선 나에게 그건 무리였다 
아버님이 방에서 나오시며 

"얘야 그냥 들어가거라 내가 치우마" 

하시며 내가 술마신 자리를 치우고 계셨다 
자리를 일어서다 비틀거리며 바닥에 쓰러졌다 

"괜찮니" 

아버님이 부축하며 나의 어깨를 부축해 방 침대에 누이셨다 
그리곤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누군가 나의 다리를 만지는 느낌에 잠이 깨었다 
남편이겠지 뭐!! 
난 본척도 안하구 뒤돌아 누워 계속 자는척을 했다 
손이 가슴깨로 오며 내가슴을 움켜 쥐었다 
오랜만에 관계를 갖으려나? 난 두근거리는 심정으로 게속 자는척을 했다 
한참 가슴을 주무르더니 티속으로 쑤욱 손이 들어와 브래지어 안으로 가슴을 주물러댔다 
오랬동안 섹스에 굶주려 있던 나는 내심 흥분하며 남편의 손길을 받아들였다 
젖꼭지를 살짝 아프게 꼬집으며 나를 흥분시키는 듯했다 
손이 아래로 내려와 팬티안으로 손이 들어왔다 
오랜만의 남편의 행동에 내 보지는 물이 조금씩 흐르고 있었다 
보지의 갈라진 부분을 한참 어루만지더니 갑자기 보지안으로 손가락 하나가 쑤욱 들어왔다 
하악~~나도 모르게 신음소리를 낼뻔했다 
몇분을 그렇게 보지를 만지더니 치마와 팬티를 벗겨냈다 
등 뒤에서 부스럭 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아마도 옷을벗는 모양이었다 

뒤에서 나를 안으며 이불을 덮어쓰자 바로앞이 구분이 안될정도로 어두웠다 
키스를 하며 한손으로 가슴을 움켜쥐었다 
남편이 이렇게 키스를 잘했던가할 정도로 오랜만의 키스는 달콤했다 
목과 귀를 혀로 애무하며 가슴으로 혀가 내려갔다 
오랜만의 제대로된 섹스라 그런지 남편의 혀끝에서 내 가슴은 찌릿함을 느꼇다 
배를 지나 이제 보지 근처를 혀로 애무했다 
이게 어떤년이랑 섹스를 하고 기술을 배워왔나 싶을정도로 남편의 애무는 좋았다 
이미 내 보지는 나의 애액으로 질펀해져 있는 상태였다 
보지에 갑자기 따스한 느낌이 들었다 
남편이 혀를 할짝이며 내 보지를 빨고 있는것이었다 
하아~~하아~~나도 모르게 신음소리를 내고 말았다 
애액으로 범벅이된 보지를 남편이 빨고 있는것이다 
다시 위로 올라올 남편의 입술은 나의 애액으로 범벅이 되어있었다 
다시키스를 하고 자지가 보지끝에 닿는 느낌이 들었다 
자지끝으로 보지를 몇번 문지르더니 자지가 쑤욱 보지안으로 들어왔다 
하지만 느낌이 달랐다 

남편의 자지는 이렇게 크지 않았기 때문이다 
보지가 욱씬 거릴정도로 큰 자지가 보지 안으로 들어온것이다 
그것도 아직 자지의 버섯정도 밖에 들어오지 않았는데 이렇게 보지가 아픈것이다 
무슨 수술이라도 받은 것일까? 하는 의구심이 들긴 했지만 지금 이 분위기를 깨긴싫어 섹스가 끝난후에 물어볼 작적이었다 
남편의 허리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거대한 자지가 보지를 들락거리기 시작했다 
아~~아~~신혼초보다 훨씬좋은 쾌락에 난 신음소리를 연발했다 
보지가 찌릿찌릿하고 오르가즘이 느껴졌다 
헉~헉~`여보 여보를 외쳐대며 난 게속 흥분에 빠졌다 
갑자기 다리를 어깨에 올리더니 보지 깊숙히 자지를 밀어 넣었다 
아~~아~~앙~~난 신음소리와 교태소리를 섞어가며 흥분의 나락으로 빠져들고 있었다 
내 다리를 머리위까지 올리더니 앉은자세를 취한후 내 보지를 찍어 눌렀다 
자궁끝까지 자지가 들어오는것 같았다 
자세가 그렇게 되니 이불에 가려졌던 남편의 몸이 보이기 시작했다 
얼굴이 보이기 시작할무렵 난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 자리에 있어야할 남편이 보이지 않고 시아버지가 그자리를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어떻해야 하지?? 
당장 일어설수도 없고....게속 할수도 없고.....정말 난감한 상황이었다 
갑자기 한쪽다리를 내리더니 옆으로 돌려 내보지를 게속 쑤셔댔다 

허억~`허억~신음소리를 내며 난 시아버지와 섹스를 게속했다 
들고있던 다리를 내리더니 두다리를 최대한 구부려 가슴까지 닿게했다 
나를 옆으로 돌게한후 정면으로 시아버지의 자지가 내 보지를 쑤셨다 
아아앙~~오줌이 나올걸 같았다 
그만 그만을 외쳐댔지만 시아버지는 게속 내보지를 쑤셔댔다 
갑자기 다리에서 질퍽질퍽소리가 들려왔다 
나도 모르게 오줌을 싼것이다 
그게 오줌인지는 모르겠지만 무언가가 내 다리에 흥건하게 젖어있었다 
시아버지의 살과 부딪히며 게속 철퍽철퍽소리를 냈다 
그런데도 게속 시아버지는 허리를 흔들며 내보지를 쑤셔댔다 
아~~아~~아아 또 오줌이 나오는것 같았다 
아아아아앙~~아버님 또 나오는것 같아요 
나도 모르게 아버님을 불렀다 
시아버지는 게의치 않구 나를 돌아 눕히더니 뒤로안아 내 유방을 만지며 게속 폄프질을 해댔다 
이미 보지는 애액과 오줌으로 번들거리고 있었다 
나를 엎드리게 한후 내 엉덩이를 거세게 움켜잡더니 뒤에서 내 보지에 펌프질을 해 댔다 
철퍽철퍽 소리가 점점 강해지는가 싶더니 시아버지가 엉덩이를 더 세게 움켜잡는다 
어느샌가 보지안이 느꺼워지더니 시아버지가 옆으로 떨어져 나갔다 
난 그 자세로 움직이지 못하고 가만히 있었다 

보지에서 정액이 뚝뚝 떨어졌다 
티슈를 꺼내 내 보지를 닦아주며 시아버진 미안한 표정을 지으셨다 
시아버지 품에 안겨 한참을 울었다 
그러고 한참을 누워게시다 시아버진 방으로 돌아가셨다 
난 시트에 묻은 오줌이며 정액으로 얼룩진 침대보를 새탁기에 치우고 휴지같은 것들을 흔적없이 다 치웠다 
아침이 다 되어서야 술에 취해 들어온 남편은 아무것도 모른채 드렁드렁 코를 골며 내 옆에서 자고있다 
그 이후로 시아버진 남편이 방에서 티비를 보고 있을때나 자고 있을때 주방에서 내 보지를 만지거나 빨고 애무했다 
난 거부하지 못했다 
난편에게 알려지면 이혼해야 한다는 두려움 때문이기도 하고 시아버지의 손길이 그렇게 싫지많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이젠 남편이 잠들면 시아버지와 섹스를 한다 
2년이 지나 아이가 태어났다 
물론 남편의 아이는 아이가 아니라 시아버지의 아이다 
결혼하고 나서 남편의 섹스보다 시아버지와의 섹스가 훨씬 많았다 
지금은 시아버지가 남편같고 남편은 시동생정도로 밖에 생각되지않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27 이모와의 관계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5 75
14726 이모댁에서의 생활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5 45
14725 음성야설 그리고 엄마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4 92
14724 엄마와 함께한 첫경험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4 74
14723 어린 처제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4 58
14722 아내와 처제사이에서...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4 34
14721 누나의 손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4 58
14720 매력적인 처제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4 53
14719 아빠는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을 알고있어 배고프다고 2018.01.04 48
14718 제수씨와 보낸 뜨거운 추석전날밤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3 87
14717 새엄마에 대한 기억(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3 56
14716 우리 시어머니는 불면증, 누나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3 57
14715 숙모의 구멍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3 80
14714 종이 된 시어머니와 며느리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3 52
14713 아들의 향기....그 후 ( 단 편 ) 배고프다고 2018.01.03 65
14712 처제와 부르스를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3 61
» 시아버지와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02 64
14710 석규와 이모 배고프다고 2018.01.02 51
14709 이모딸 기옥 배고프다고 2018.01.02 59
14708 이모, 그 아련함!!(상편 ) 배고프다고 2018.01.02 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0 Next
/ 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