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조회 수 3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빨간수건 (또 거기서 하자고?) 



(제목) 빨간 수건 

(부제) 또 거기서 하자고 ? 



◐ 



이상호 : 24세. 24시 편의점 주간반 알바를 하다가 지금은 편의점 물품배송차량을 운전함. 

김미혜 : 21세. 같은 24시 편의점 야간반 정식 직원. 이상호 와는 2년 동안 ♤♡을 하면서 사귀는 절친한 애인 관계. 



(저기 요. 잠깐만 요. 



조금은 귀찮더라도 처음부터 위 등장인물 두 사람의 프로필을 잘 읽어 두셔야 

이 글을 이해하기가 훨씬 편합니다. 

아래 글 중에서는 두 사람에 대하여 설명이 따로 나오지 않거든요. 

대필자 정O영 註) 



(F.I.(fade-in) : 화면이 점차 밝아 옴) 



■ (장면 001) 새벽 4시경. 경기 하남시 변두리 야산에 둘러싸인 아파트 입구에 있는 24시 편의점. 



(상호가 편의점에서 주문한 물건을 가슴에 가득 안고 편의점 출입문을 등으로 밀고 뒷걸음질치고 들어가며) 어 휴∼힘들어. 사람 죽네. 



(마른 수건으로 편의점 카운트를 청소하고 있던 미혜가 깜짝 놀리며) 아니 이게 누구야 ? 

응. 나야. 이거 좀 받아 줘. 



(깜짝 놀라 들고 있던 걸레를 아무데나 집어 던지고 황급히 달려나오며) 그래 알았어. 잠깐만 (상호의 가슴에 쌓인 물건 중에서 위에 것 몇 개를 들어내며) 아니 ? 네가 온다는 이야기는 없었잖아 ? 



응. 38호 아저씨가 친척 중에 누가 초상이 났데. 

(미혜가 이상하다는 듯) 그래 ? 어제 새벽에도 아무런 이야기가 없었는데. 

응. 어제 저녁 갑자기 돌아 가셨데. 



(상호를 원망하는 듯이)그러면…너도 그렇지. 내가 온다고 연락을 하지 그랬어 ? 

(상호가 물건들을 편의점 바닥에 내려놓고 진열대를 봐 가며 하나하나 제자리에 진열을 하면서 빈정대는 말투로) 와도 반갑게 맞아 줄 사람이라도 있나 뭐. 



야, 너. 말 다했어 ? 

왜 ? 내가 틀린 말을 했어. 

이게 점점 (상호에게 달려가 주먹으로 엎드려 있는 상호의 등을 때리며) 이게 누구 약올리는 거야 ? 뭐야. 응 ? 



(일부러 큰소리로 엄살을 떨며) 아야. 아야. 아냐, 아냐. 

다시는 그런 소리했단 봐라. 

미안. 널 놀래 켜 주려고 일부러 연락 안 했어. 



일부러…그런데 네 배달 차는 ? 

응. 가뜩이나 좁은 아파트 이면도로에 밤새 그 많은 차들이 다 들어 와 양쪽으로 주차하는 바람에 잠시라도 이중주차를 할 수가 없어 저기 저 밑에 세탁소 앞에 세워 놓았어. 



(미혜가 고개를 끄덕거리며) 그래. 이 길은 너무 좁아. 처음에는 새벽에 오는 우리 배달 차 때문에 편의점 앞에 차를 주차하지 못하게 했는데 어찌나 불평을 하던지 말 마. 



그래. 동네에서 장사하려면 주민들하고 인심 날 거 없지. 

맞아. 한번 싸우고 간 손님은 나보라는 듯 우리 편의점을 지나쳐 저기 슈퍼에 가서 사는 거 있지 ? 

그러니까 잘 해야 돼. 



그래서 지금은 아예 주차를 하던지 말던지 신경 안 써 (하품을 하며) 어 휴∼네가 오지 않았으면 졸려 죽는 줄 알았네. 그래서 졸음을 쫓으려고 청소를 하고 있었어. 



(상호는 하품을 하고 있는 미혜를 쳐다보며 측은 한 눈빛으로) 그래.. 졸리고 말고. 그렇게 밤을 꼬박 샜으니 말이야. 

꼭 졸리는 게 이 시간이야. 

그래 무얼 하더라도 계속 움직여야 졸리지 않아. 



그런데 우리 점포 물건은 그게 다야 ? 

응 (계산서를 건네주며) 모두야. 

아까 그게 다라고 ? 이상하다. 물건이 적은데… 

난 몰라…그러고 보니 물건이 작기도 해. 

그렇지 ? 

응. (고개를 갸우뚱하면서) 내가 여기 주간반 알바 할 때도 주문한 물건이 많았는데… 

그러게 말이야. 



그건 그렇고…넌 ? (상호를 쳐다보며) 신수가 훤한데 그래. 

(상호가 멈칫하며) 내가 그래 ? 

응. 

너도 오늘따라 더 예쁜데. 

(부끄러워하며) 아이∼놀리지 마. 

아냐. 형광등 불빛아래서는 모두 미인이라던데 그 말이 사실이구나. 

뭐 ? (주먹을 쥐고 때리려는 시늉을 하며) 너 ? 죽을래 ? 

아냐, 아냐. 정말 예뻐. 



그래. 빈말이라도 고마워. 

빈말이 아니라니까 ? 

아. 알았어. 그래. 넌…여기 주간반 알바 할 때보다 편의점 물품 배송차 운전하는 게 좋은 모양이지 ? 

응. 

왜 ? 돈이 많아서 ? 

그런 것도 있지만…무엇보다 바깥바람 쐬면서 씽씽 돌아다니니까 그게 좋지 뭐. 

그래. 여기서 12시간 잡혀 있으면 숨이 다 막혀. 



(미혜는 기억을 더듬으며) 넌…벌써…저, 지난달이니까…2개월 됐나 ? 

응. 벌써 2개월 째네. 

(상호 얼굴을 자세히 쳐다보며) 그런데…너 말이야…얼굴색이 점점 더 좋아지는데 ? 

그래 보여 ? 

응…그런데 너…혹시 ? 나 말고 더 좋은 여자 만나고 다니는 거 아닌가 몰라 ? 

뭘 보고 ? 

그냥. 여자의 육감이야. 

육감 ? 



응. 어떤 때는 여자의 그 육감이란 정확하지. 틀림없어. 

(상호가 피식 웃으며) 웃기는 소리하지 마. 

웃긴다고 ? 

그럼 웃기지 않고 ? 

그럼 아니라는 말이지 ? 

(상호가 화가 난 표정으로 정색을 하며) 이게…어디서 억지야 응 ? 

아니면 말고 (빈정대는 말투로) 강한 부정은 긍정을 나타내는 거라던데 왜 그렇게 정색을 하고 그래 ? 



별소리 다 듣네 그래. 

그래. 좋아. 내가 믿어 주지. 

안 믿어 주면 어쩔 건데 ? 

그러면…음…이거 다 때려치우고 나도 너 배달 차 따라 다니면서 널 감시를 해야지. 

그런 걱정 붙들어 매. 

정말 ? 

그럼. 

좋아 (미혜가 웃으며). 이따 검사를 해보면 알아. 

…마음대로. 

알았어. 



(상품진열대를 한바퀴 돌아보고 오는 상호를 보고) 그럼 어제 우리가 신청한 거는 다 들어 온 거다 ? 

(카운터 앞에 서서) 응. 

정리도 ? 

그럼. 더 신청할 거 없어 ? 



응. 여기 (미혜가 다시 가까운 상품 진열대를 둘러보고) 어 ? 여기 게맛살이 두 개밖에 없네 ? 

그래 ? 

응. 

어디 보자. 정말이네. 그런데 어제 왜 주간에 근무하는 애들이 주문을 안 했지 ? 

(상호가 고개를 갸우뚱하며) 글쎄다. 

주간반 애들이…네가 가고 난 뒤 모두 알바 들인데…너무 자주 바뀌어서 나도 누가 누군지 모르는 판인데 물건 주문인들 오죽하겠어. 지금 네 차에 게맛살 없어 ? 



있긴 있는데…그건 다른 가게에서 주문한 건데. 

아이∼우리부터 좀 줘 응 ? 

안 돼. 여기 주문서에 나와 있는데… 

봐, 봐. 어디 (주문서를 본다) 

여기. 

응 ? 25개나 시켰네. 

응. 여자고등학교 주위에 있는 가게라서 그래. 

그럼…음…10개만 주고 가. 응 ? 

안 돼. 

그럼. 다섯 개 ? 

…안… 



(미혜가 귀여움을 떨며) 아이∼다섯 개만 주고 가. 사장님 나오시면 나도 혼난다 말이야 응 ? 

안 돼. 

아이∼그러지 말고 다섯 개만 주고 가 응 ? 

… 

지금 응 ? 



알았어. (상호가 달리 할말이 없어 편의점 주위를 건성으로 둘러보며) 그런데 손님이 너무 없다. 

응. 새벽엔 아직 없어. 조그만 있으면 새벽에 산에 다니는 사람들이 지나갈 시간인데 그때부터 많아. 

그래 ? 

응. 첫 손님이 4시 반이야. 매일 500짜리 우유하나를 사서 저기 뒷산으로 올라가는 아저씨가 있는데…(시계를 쳐다보며) 그 손님이…아직 20분 정도 남았네. 



그래. 

응…(눈 꼬리를 살며시 올리고 입가에 의미심장한 미소를 띄며) 우리…20분 정도면…안 될까 ? 

뭐가 ? 

아이∼ 

아니, 뭐가 안 돼 응 ? 

(미혜가 몸을 비틀며) 아이…몰라. 알면서… 

… 

치 이∼ 



오라 ? 너 ? 설마 ? 

왜 ? 안 돼. 

아니 가게는 어쩌고 ? 

가게야…잠시 잠가두면 되지 ? 

(상호가 깜짝 놀라며) 뭐 ? 가게를 잠가둔다고 ? 

아이∼잠깐이면…돼. 



(미혜를 달래 듯) 그럼. 우리 그러지 말고 내가 배달을 다 마치면 오후 7시경 ? 그때 거기서. 어때 ? 

오후 7시 ? 

응. 

너 ? 저번처럼 날 또 바람맞히려고 그러지 ? 

아, 그때는 오는 길에 다른 차가 사고나서 길이 엄청 막혔거든. 



요즈음은 사고가 나지 않아도 당연히 길을 막혀. 

그 대신 빨리 갈 깨. 

너 혼자 아무리 빨리 간다고 가지남 ? 

노력 할 깨. 나도…하고 싶단 말이야 

설사 네가 그 시간에 용케 와도 남은 시간은 내가 이곳에 오는 시간 30분을 빼면 겨우 20여분 ? 

방금 20여분이면 충분하다며 ? 



그것도 네가 그 시간에 왔을 때 하는 이야기야. 큰 사거리 신호 한번 놓치면 3분을 빼야 하니까 17분 ? 

그렇게 빡빡하게 굴지 마. 나도 최선을 다하고 있어. 

알아. 네가 최선을 다하는 것도 알고 너도…나랑 하고…싶다는 것도 알아. 그런데 거짓말을 시키는 것은 도로사정이지 네가 아닌 것도 알아. 



그럼 어떻게 하자는 거야 응 ? 

그리고 만약 만나서…옷 벗고 씻고 겨우 10여분에 그러고 나면 시간이 없어서…기분도 제대로 내지 못하고…짜증 나. 

… 



아니, 견우와 직녀는 그래도 일년에 한번은 만나는데…넌 주간만 운행하고 난 야간에 꼼짝없이 이곳에 코를 꿰고 있으니 우리는 영원히 만날 수 없잖아 ? 그렇잖아 ? 응 ? 

왜 그래 ? 네가 야간 할 때 내가 이곳에 와서 보면 됐잖아 ? 

그래. 볼 수야 있지 ? 

그런데 ? 



야. 이 등신아. 넌 밥만 먹고사니 ? 

…엥 ? 



보기만 하면 뭐해. 만났으면 사랑도 나누고…즐거운 시간도 가져야지 ? 안 그래 ? 

그건 그래. 

그건 그런데 ? 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52 마리오네트는 의심을 하지않는다 배고프다고 2018.02.02 290
14851 고독한 발렌타인데이 배고프다고 2018.02.02 238
14850 엄마의 굴욕인생사 - 상편 배고프다고 2018.02.02 672
14849 엄마의 굴욕인생사 - 하편 배고프다고 2018.02.02 390
14848 엄마의 굴욕인생사(속편)나쁜녀석들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2.02 314
14847 이모와 이모 딸의 거시기에는 털이 없었다 배고프다고 2018.02.02 367
14846 우리 고모에 대하여 -상 배고프다고 2018.02.01 405
14845 우리 고모에 대하여 -중 배고프다고 2018.02.01 396
14844 우리 고모에 대하여 -하 배고프다고 2018.02.01 342
» 빨간수건 (또 거기서 하자고?)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2.01 318
14842 빨간수건 (………)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2.01 313
14841 사촌오빠를 사랑한 여동생 배고프다고 2018.02.01 227
14840 와이프와 형수 포르노배우 만들기 - 하편 배고프다고 2018.02.01 392
14839 제수씨와 단둘이 배고프다고 2018.02.01 482
14838 예쁜 누나 예쁜 누나! 배고프다고 2018.01.31 389
14837 아빠는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을 알고있어 배고프다고 2018.01.31 283
14836 빨간수건 (엄마 여기 뭐가 흘렀어)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31 407
14835 빨간수건 (처음에는 아프다던데)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31 233
14834 빨간수건 (여보 여보 안 돼 안 돼)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31 410
14833 빨간수건 (숙모님 아니 장모님) - 단편 배고프다고 2018.01.31 4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3 Next
/ 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