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비제이티비의 모든 콘텐츠는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후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2018.04.16 01:43

깊고 깊은 구멍 - 18부

조회 수 1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깊고 깊은 구멍 - 18

왕자지 밤바다 저





병원에서 퇴원한 이후 나는 가능한 외출을 삼가하고 되도록이면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려고 하였다. 좀 쉬어야겠다는 생각도 있었지만, 새 엄마와 집에서 특별한 관계 즉, 섹스를 가지는 여유도 느껴보고 또한 동생 명숙이의 공부를 가르쳐 주어야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명숙이는 지난 해 이화여대 철학과에 응시하였다가 낙방하는 쓴 맛을 보았던 터라 올해엔 반드시 합격하고야 말겠다고 각오가 대단하였다. 달력의 날짜는 학력고사를 14일 남겨놓고 있었다. 나는 매일 오전 2시간과 저녁에 2시간씩 명숙이의 공부를 도와주었다. 시험을 2주 남겨 놓은 상태에서 따로이 가르칠 것은 없었지만 단지 전체적인 과목 점검을 함께 해 주었다.



"오빠! 나 이번에 또 떨어지면 어떻하지?"

"야 쨔샤, 떨어질 생각부터 하냐? 반드시 붙을거라는 각오를 가지고 해야지... 임마......"

"오빠! 그럼 나 이번에 합격하면 모 사줄꺼야? 합격선물...."

"얘 봐라.. 니가 합격하면 나한테 선물을 해야지 왜 내가 선물을 사주냐?"

"피이.. 치사하다. 뭐... 천경이 있잖아.. 내 친구. 걔는 지네 오빠가 이번에 붙으면 부츠 사준다던데..... 그리구 애자네 오빠는 남자 친구 하나 소개시켜 주기루 했다던데.... 아.. 난 이게 뭐야...?"



명숙이 친구 중에 천경이와 애자는 명숙이와 가장 친한 친구들로 나도 잘 알고 있는 아이들이었고, 특히 천경이는 키도 크고 늘씬해서 이번에 연극영화과에 응시한다고 들었었다.



"쩝.. 곤란하게 됐구만.... 아뭏든 합격만 하믄 이 오빠가 뽀뽀해줄께... 하하....."

"아이 치사한 오빠다......"



명숙이는 내게 어리광을 부리듯했다.



명숙이는 나와 함께 공부하는 시간 외에는 밤낮을 모두 도서관에서 공부를 했고 집에는 늘 새 엄마와 나, 그리고 꼬마 동생 은영이 만이 있었다.



오늘도 명숙이와 아침공부를 마치고 명숙이는 도서관으로 서둘러 나갔다. 새 엄마와의 섹스는 내가 퇴원한 후로는 사실 몸이 덜 완쾌된 상태여서 제대로 가진 적이 없었다.



창밖은 초 겨울의 차가운 바람이 불고 있었지만 날씨는 너무도 화창한 날이었다. 창밖의 화창한 날씨는 이상스럽게도 나의 정욕을 끓어 오르게 만들고 있었다. 나는 새 엄마의 농염한 몸매와 축축하게 물을 흘리고 있는 보지를 상상하며 아래층으로 내려왔다.



은영이는 마루에서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있었고, 새 엄마는 안방에 있었다. 그녀의 얼굴에는 허연 밀가루죽과 같은 것이 뒤덮여 있었다.



"어? 그게 뭐예요? 새 엄마?"

"계란.. 마사지......"



그녀는 잠옷을 입은 채였고, 이불을 펴고 누워있었다.



"히히... 꼭 도깨비같네요"



나는 그러면서 새 엄마의 곁으로 다가가서 벌써 뜨겁게 달아오른 자지를 주무르며 새 엄마의 잠 옷자락을 풀어헤쳤다. 그녀의 뽀오얀 두다리 사이의 계곡에는 이제 털이 거뭇거뭇 자라나 있었다.



"새 엄마 한번 또 멋지게 시작할까요?"

"마음대로......"

"새 엄마 기왕에 마사지 하는 김에 내가 오늘은 특별 서어비스로 전신 마사지해 드릴께요"



나는 새 엄마의 잠 옷을 모두 벗겨내었다.



"잠시만 기다려요. 마사지 크림을 가져 와야지...... 후후..."



나는 약간은 음흉한 웃음을 흘리며 안방을 나와 부엌으로 가서 냉장고에서 커다란 마요네즈병을 꺼내어 들고 안방으로 들어왔다.



"어? 그게 뭐야? 마요네즈잖아?"

"기다려 보세요. 아주 기가막힌 전신 마사지를 해 드릴테니....."



먼저 나는 내 옷을 다 벗어 던졌다. 그리고 나는 마요네즈 병 뚜껑을 열고 손으로 움푹 마요네즈를 한번 덜어내어 그것을 새 엄마의 솟아오른 두개의 유방 위에 각각 묻혀 놓고 다시 한번 마요네즈를 덜어 가랭이 사이의 보지털 위에 쏟아 내었다.



하얗고 반질반질한 마요네즈의 차가운 느낌에 새 엄마는 몸을 부르르 떨었다. 나는 손바닥으로 유방 위의 마요네즈를 얇게 펼쳐서 젖꼭지 끝에서부터 둥글게 둥글게 바깥으로 발라나갔다. 새 엄마의 유방이 점점 단단해져 미끌거리며 나의 손바닥 안을 미끌어져 다녔다.



나는 계속해서 손으로 유방 아래 쪽의 배를 문지르고 배꼽에 마요네즈를 소복히 담았다. 그리고는 점점 더 손을 아래로 미끌어뜨려 보지털에 이르러서 거기에 듬뿍 쏟아놓은 마요네즈를 양허벅지 쪽으로 밀어 내리며 살짝살짝 손을 가랭이 사이의 보지 속으로 집어넣었다. 하지만 나는 급히 서둘러 보지를 주무르고 싶지는 않았다. 천천히 두손으로 먼저 두다리를 위 아래로 문질러서 주물렀다.



이제 새 엄마의 온몸은 마요네즈로 뒤덮혀서 군데 히끗히끗 마요네즈가 몰려 있었고, 온통 번질거리고 있었다. 나는 반드시 누워 있는 새 엄마의 골반 위에 엉덩이를 대고 올라 앉았다. 나의 항문에 새 엄마의 보지털이 닿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나는 그 상태에서 새 엄마의 탄탄한 두 유방을 두손으로 강하게 누르며 위 아래로 문질렀다. 미꾸라지 처럼 그녀의 젖꼭지가 나의 손가락 사이를 빠져다녔다.



"으음... 기분이 너무 좋아...."

"그 기분을 느껴요.... 즐기세요...."



새 엄마는 흥분하고 있었고, 그녀는 두 다리를 서서히 벌렸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그녀의 보지를 주무를 때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새 엄마의 몸을 뒤집어 그녀를 엎드리게 만들었다.



새 엄마의 뽀오얀 엉덩이가 탄력을 가지고 바짝 긴장하며 마주 붙었다. 나는 다시 마요네즈를 손바닥에 듬뿍 덜어 내어서 그것을 하얀 엉덩이의 정수리 위에 발라 놓고, 그것을 손바닥으로 넓게 넓게 허리와 허벅지 쪽으로 펼쳐 문질렀다. 그러나 대부분의 마요네즈는 두개의 동그란 엉덩이 사이의 계곡 속으로 파묻혔다. 계곡 속에 녹지 않은 눈처럼 두개의 엉덩이 사이의 긴 홈을 따라 항문으로 부터 보지쪽으로 하얀 마요네즈가 묻어 있었다.



나는 두개의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움켜쥐듯 문지르며 매끄러운 기분을 느꼈다. 그리고 두 손으로 새 엄마의 허리로 부터 등을 위아래로 문지르며 전신 마사지를 해 주었다. 그때 나는 새 엄마의 마주 모은 두 다리의 엉덩이 밑 허벅지 위에 올라타고 있는 자세였다.



내가 상체를 구부려 새 엄마의 등어리를 위아래로 문지를 때마다 잔뜩 성이난 나의 자지 끝이 계속해서 새 엄마의 항문 주위와 그 아래쪽 계곡을 따라 자극하고 있었다. 나는 자지로 부터 전달되어 오는 쾌감에 정신이 혼동되었다.



벌써 자지 끝에서 묽은 액체를 몇방울 흘려내고 있었고, 나는 자지를 손으로 단단히 거머쥐고 마요네즈가 묻어 반질거리는 귀두를 엉덩이 아래의 두허벅지가 마주 붙어 있는 삼각형의 홈 속으로 들이 밀어 넣었다. 그러나 자지가 새엄마의 보지 속으로 꽂혀진 것은 아니었고 양쪽 허벅지의 가랭이 사이와 보지의 홈으로 들이 밀어진 것이었다.



나는 몸을 앞으로 굽혀 새 엄마의 등 위로 포개었다. 새 엄마의 엉덩이 위에 몸을 포개어 마치 두개의 숫가락을 겹쳐 놓은 것과 같이 몸을 그녀의 등 뒤에 밀착시켰다. 나의 자지는 새 엄마의 엉덩이 사이에 끼워져 있었고 좆대가리는 보지 구멍을 찾아 들어가는 구렁이와도 같이 귀두를 보지구멍 쪽으로 힘차게 뻗치고 있었다.



나는 그 상태로 양팔을 새 엄마의 등 뒤에서 겨드랑이 밑으로 집어넣어 두개의 유방을 움켜 쥐고, 아랫배를 새 엄마의 엉덩이 위에서 서서히 위 아래로 미끌어뜨렸다. 그러면서 나의 자지는 새 엄마의 엉덩이 사이의 홈을 위 아래로 미끌어져 다니면서 그녀의 똥구멍을 자극하고 있었다. 더욱이 나의 거칠한 자지털이 그녀를 흥분시키고 있었다.



"으음.... 으음.... 아.. 기분이 좋아...... 아아....."

"뭐가 기분이 좋아요? 새엄마?"

"으으음.. 자지가 미끌어져 다니는 게..... 아아아하......"

"이제 시작인데.. 뭐..."



나는 마요네즈로 번질거리는 자지를 덜렁거리며 몸을 일으키고 새엄마의 몸을 다시 뒤집어 똑바로 눕혔다. 이미 새 엄마의 얼굴에 덮혀 있던 계란 맛사지 거즈는 어디론가 떨어졌고, 새 엄마의 얼굴은 색욕을 잔뜩 품은 발정기의 꽃뱀과도 같았다. 그녀는 좌우로 고개를 휘저으며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나는 다시 마요네즈병을 집어 들었다. 그리고 병 속에 마요네즈를 듬뿍 손으로 퍼내어 내 자지 위에 문질러 덮었다. 나의 자지는 귀두에서 부터 털까지 마요네즈로 하얗게 뒤덮혀 자지의 형태를 알아볼 수 조차 없게 되었다. 나는 먼저 손에 묻은 마요네즈를 새엄마의 아랫배 위에 문질렀다. 그리고 나서 나는 새 엄마의 몸 위에 두 다리를 벌리고 걸터 앉아 자지를 봉긋이 솟아오른 유방 위에 올려놓고 좌우로 유방을 문질러대었다.



마요네즈가 묻어 반질거리는 유방은 더욱 동그랗게 보였고, 나의 자지가 젖꼭지 주위를 문지를수록 두개의 젖무덤이 더욱 단단해졌다. 그리고 또한 나의 자지는 자지대로 핏발을 세우고 대가리를 더욱 크게 부풀리고 있었다. 좆대가리와 몸통 사이의 홈에 마요네즈가 하얗게 묻어 있었고, 나는 그 자지를 새 엄마의 얼굴에다 들이대었다.



새엄마는 고개를 들어 자지를 혀로 핥아 자지에 묻어있는 마요네즈를 빨아 먹었다. 새엄마의 빨간 혓바닥이 입술사이로 삐죽이 내밀어져 자지 아랫쪽을 핥아낼 때 나는 기절할만큼 강한 자극을 받고 있었다.



"으으으으으......"

"쩝..... 쩝......"



나는 자지 아래의 털이 나있는 밑둥부분으로 부터 손으로 쥐어 짜듯 밀어 올렸다. 자지에 묻어 있던 마요네즈들이 귀두쪽으로 밀려 올라갔다. 동시에 좆대의 요도관 속에 고여있던 몇방울의 좆물이 방울방울 흘러 나왔다.



그것을 올려다 보는 새엄마는 한방울이라도 흘릴새라 얼른 입을 앞으로 내밀어 귀두를 입에 물고 자지를 쭉쭉 빨아들였으며, 자지 위에 묻어 있던 마요네즈가 새 엄마의 입술 위로 묻어 하얗게 발라졌다. 자지를 빨던 새 엄마는 입속 깊이 목구멍까지 자지를 쭈욱 빨아 당겼다가 "쪼오옥" 소리가 나게 서서히 자지를 입 속에서 꺼내었다.



새 엄마의 오랄 섹스에 대한 감각은 참으로 뛰어났다. 새엄마의 혀는 요술을 부리듯이 나의 자지를 그렇게 가지고 놀았다. 지난번에도 그런 생각을 했지만 다시 한번 새 엄마의 능수능란한 좆을 빨아대는 솜씨에 놀라고 말았다.



나는 몸을 아래로 미끌어뜨려 새 엄마의 젖무덤 위에 두껍게 발라져 있는 마요네즈를 자지로 문질러 대었다. 그리고 나서는 이제 새 엄마의 온몸은 한마디로 "자지 마사지"라고나 할까? 즉, 나의 단단한 자지로 문질러지기 시작했다.



나는 두손으로 자지를 새 엄마의 몸 위에 눌러 댄 채 자지로 새 엄마의 온몸을 문지르며 다녔다. 나의 자지는 춤을 추듯 그녀의 몸 위를 미끌어져 다녔다. 그녀의 두개의 유방을 자지로 빙빙 돌리며 문지르거나, 귀두로 배꼽을 파내듯이 문지르고, 다시 아래쪽으로 내려 와 그녀의 허벅지를 자지로 문질러 주었다. 특히 나의 자지가 점점 그녀의 보지에 가까이 닥아갈수록 그녀의 신음소리는 점점 커졌다.



그러나 나는 성급히 자지를 그녀의 보지 속에 담그지 않았다. 이렇게 일찍 자지를 보지 속으로 밀어 넣어 모든 걸 끝내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나는 계속해서 자지로 그녀의 장단지를 문지르고 더 아래로 내려와 그녀의 발바닥을 자지로 간지럼 태웠다. 그녀는 발가락을 꼼지락거리며 간지러워했다. 나는 그녀의 양쪽 발바닥을 마주대고 그 사이에 자지를 끼웠다. 새 엄마는 발을 움직여서 나의 자지를 문질러 주었다. 그러면서 그녀는 엄지 발가락 사이에 마요네즈로 매끌거리는 귀두를 끼우고 자극을 주었다. 정말로 야릇한 기분에 사로잡혀서 나는 그만 새 엄마의 발가락 사이에 사정할 것만 같은 기분을 느꼈다. 하지만 여기서 좆물을 쏟아낼 수는 없었다.



나는 새 엄마의 두다리를 활짝 양쪽으로 벌렸다. 그 동안 애타게자지를 기다리던 보지가 반갑다는 듯이 입을 벌리며



"자지야 어서 와. 빨리 이리로 들어오렴. 나의 보지 속으로 어서 들어 와"



그렇게 말하는 것같았다. 나는 흠흉한 웃음을 입가에 흘리며 마요네즈를 손으로 퍼내어 보지 위에 쳐 발랐다. 그녀의 보지가 마요네즈로 뒤덮혔고, 나는 그 곳을 향해 핵탄두를 가진 미사일과도 같은 나의 자지를 돌진시켰다.



"슈슈슈슉. 퍼억!"



마요네즈가 사방으로 튀면서 정확히 나의 좆대가 새 엄마의 보지 속에 명중되었다. 새 엄마의 씹보지가 강직을 일으키며 보지근을 수축시켜 긴장하였다.



"어헉!"



이어서 나는 방천정에 매달린 등이 흔들릴 정도의 격열한 몸짓으로 자지를 보지 속으로 쑤셔박기 시작하였다. 좆대가 씹구멍 속으로 밀려 들어갔다 나올 때마다 마요네즈가 묻어 나왔고, 정말 요상스런 소리가 씹구멍에서 흘러나왔다.



"삑.. 뽁.... 삑.. 뽁.... 삑.. 뽁...."



씩씩거리며 자지를 박아 댈 때마다 새엄마의 둥근 유방이 위 아래로 덜렁거렸으며, 그 모습은 더욱 나를 흥분시켰다.



참으로 즐거운 세상이다.



이렇게 행복한 몸짓이 또 어디 있으랴.



자지와 보지의 만남



자지를 보지 속에 밀어 넣음



남자와 여자가 서로 가장 은밀한 곳으로 여기는 자지와 보지



그것을 이렇게 박아 넣어



자지를 보지 속에......



쑤셔 넣어

쑤셔 넣어

쑤셔 넣어



대가리를 씹보지 속으로 쳐 박아



더 세게

더 세게

더 세게



세상의 끝에 다다른 기분이었다. 온 몸에 기운이 다 빠져나가는 듯 했다. 여기서 더 이상 어찌 할 바를 몰랐다.



"성..기야.... 박아.. 박아.. 더.. 자지..르를.. 보지.. 박아.."



새엄마는 오르가즘을 맞이하고 있었다. 그녀는 입에서 나오는 대로 마구 떠들고 있었고, 나는 이제 좆물을 쏟아낼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러나 나는 좆물을 보지 속이 아니라 새 엄마의 입속에 쏟아 내고 싶었다.



자지를 보지 속에서 꺼내었다. 자지에 온통 마요네즈가 묻어 있었고 좆끝에는 보짓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다. 나는 자지를 붙잡고 새엄마의 얼굴로 올라갔다. 그녀의 입술 가장자리엔 아직도 마요네즈가 묻어 있었다. 나는 오른손으로 자지를 거머쥐고 새 엄마의 입술 옆에 묻은 마요네즈를 귀두로 밀어서 새 엄마의 입 속으로 집어넣어 주었다. 그리고는 귀두로 새 엄마의 입술 주위를 빙빙 돌리며 문질러 주었다.



그 다음 좆대가리 만을 새엄마의 입속에 집어 넣은 채로 귀두로 새 엄마의 입술과 잇몸 사이를 문지러 대었다. 아랫쪽 입술뒤를 문지르고 나서 윗입술과 잇몸 사이를 좆끝으로 문질렀다. 귀두 아랫쪽이 그녀의 이빨에 닿아서 나의 자지에 강한 자극을 주었다. 여기서 나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사정을 준비했다.



나는 새 엄마에게 예고도 없이 정액을 강하게 좆대로 부터 분출시켰다. 귀두로 부터 쏟아져 나온 좆물이 새 엄마의 입술과 이빨 사이에 엉겨서 묻었고 일부는 위로 튀겨 나가 새 엄마의 콧구멍 주위와 눈섭 위에서 흘러내렸다. 새 엄마의 얼굴은 나의 정액으로 온통 번들거렸다. 나는 이제 좆대를 새 엄마의 입속으로 밀어 넣었고 그녀는 그녀의 입속에서 줄어들고 있는 자지를 계속 빨아 먹고 있었다.



한 낮의 진한 정사였다.



"새엄마, 괜찮았어요?"

"아주 좋았어...... 호호......"



나는 그녀에게 키스를 했다.



"성기야, 참 부탁이 하나 있는데...... 들어줄 수 있지?"

"뭔데요?"

"으응... 내 친구 중에 지난 번에 우리집에 왔던 미령이란 애있지? 너도 알잖아.. 그런데 걔가 지금 남편 죽고 혼자 사는 지 3년 되었는데, 처음 1년은 죽은 남편 생각하느라 아무 생각 없이 지냈는데.. 해가 갈수록 남자 생각이 나서 못 견디겠다는 거야. 사실 여자가 남자의 자지맛을 알고 나면 그 다음에 그걸 참기란 정말 힘든 일이거든...... 그래서 지난 번에 걔가 와서 그러더라구. 주위에 이목도 있구 해서 혼자 사는 여자가 외갓 남자를 끌어 들이기는 힘들고, 강도라도 들어 와서 겁탈이라도 당했으면 좋겠다고...... 그런데 요년이 또 자존심은 돼게 강해서 죽어도 지가 먼저 해 달라는 소리는 안하거든...... 그래서 니가 미령이를 한번 멋지게 원풀이해줄 수 있겠니?"

"해 드려야죠. 새 엄마 부탁인데... 어떻게 하면 되죠?"

"으응.. 내가 미령이를 우리집에 한번 초대할께. 그리고 나는 잠시 일보러 나가는 것처럼 집을 비울테니 니가 그 때 미령이를 해 치우는거야. 호호......"

"해 치우다뇨?"

"내가 미리 미령이에게는 언질을 넣겠지만, 네가 강제로 미령이를 덮치란 말이야. 그래야, 미령이는 미령이 나름대로 자존심을 세울 수 있으니까......"

"알았어요. 그러니까, 나더러 미령이 아줌마를 강간하라 이말이군요."

"그래. 하지만 강간은 아니지 내가 미리 미령이에게 이야기해 놓을테니까. 호호호... 미령이 요년 소원 한번 풀어줘야지......"



새 엄마의 얼굴에 색녀와 같은 웃음이 흘러내렸다.



그리고 몇일 후......





- 계 속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79 아들의 물받이 1 - 33부 배고프다 2018.04.16 312
15078 아들의 물받이 1 - 34부 배고프다 2018.04.16 225
15077 아들의 물받이 1 - 35부 배고프다 2018.04.16 247
15076 깊고 깊은 구멍 - 16부 배고프다 2018.04.16 146
» 깊고 깊은 구멍 - 18부 배고프다 2018.04.16 134
15074 태양 속으로 나온 지렁이 - 23부 배고프다 2018.04.16 80
15073 깊고 깊은 구멍 - 24부 배고프다 2018.04.16 136
15072 깊고 깊은 구멍 - 25부 배고프다 2018.04.16 145
15071 비나리는 고모령 - 단편 배고프다 2018.04.16 110
15070 깊고 깊은 구멍 - 26부 배고프다 2018.04.16 146
15069 태양 속으로 나온 지렁이 - 23부 배고프다 2018.04.15 120
15068 깊고 깊은 구멍 - 24부 배고프다 2018.04.15 132
15067 깊고 깊은 구멍 - 25부 배고프다 2018.04.15 241
15066 비나리는 고모령 - 단편 배고프다 2018.04.15 191
15065 깊고 깊은 구멍 - 26부 배고프다 2018.04.15 121
15064 태양 속으로 나온 지렁이 - 24부 배고프다 2018.04.15 71
15063 아들의 물받이 1 - 36부 배고프다 2018.04.15 269
15062 아들의 물받이 1 - 37부 배고프다 2018.04.15 205
15061 아들의 물받이 1 - 38부 배고프다 2018.04.15 544
15060 비밀의 사랑 - 15부 배고프다 2018.04.15 1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7 Next
/ 757